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김정은, 이희호 여사 별세에 "유족 슬픔 이겨내고 뜻 받드시길"

기사등록 :2019-06-12 19:05

김정은 동생 김여정, 판문점서 15분간 조화와 조의문 전달
"이희호 여사에 각별한 감정…김여정에 직접 조의 전달 지시"
하노이 북미회담 후 첫 남북 고위당국자 만남, 靑 대화 안 밝혀

[파주=뉴스핌] 공동취재단 채송무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대해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조화와 조의문을 전달하기 위해 판문점을 방문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12일 만남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김대중편화센터 부이사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에게 이같은 취지로 말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학선 기자 yooksa@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희호 여사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여정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는 뜻으로 말했다.

12일 오후 5시부터 약 15분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진행된 이번 만남에서 정의용 실장은 김 부부장에게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생 동지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왔으며 이에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여사님을 함께 추모하는 것이 우리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삶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우리의 바람을 새롭게 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여사는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민족이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겼다"고 전했다.

박지원 부위원장은 이희호 여사의 유언을 언급하며 "오늘을 계기로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바람일 것"이라고 조속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특별한 메시지나 친서는 없었으며, 참석한 김여정 부부장과 이현 통전부 실장 등은 15분 간의 전달 후에 바로 되돌아갔다.

한편 이날 만남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의 고위급 당국자의 첫 만남으로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한 짧은 대화가 오갔을 것으로 보이지만 청와대는 이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윤 수석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와 달리 조문단이 오지 않았고, 조의문 전달의 대표자도 김여정 부부장으로 급이 상대적으로 낮았다는 점에서 북한이 미국과 직접 통하고 남한과는 대화를 하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도 "오늘은 해석은 하지 않겠다"고 답을 피했다.  

파주=공동취재단 채송무 기자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