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배우 안성기‧박중훈, 재능 기부로 6.25 전사자 유해발굴 알린다

기사등록 :2019-06-13 17:55

박중훈, 13일 서경덕 교수와 강원도 유해발굴 탐방
안성기, 라디오 광고 내레이션 재능 기부 화제
“전사자 유해발굴, 국민적 관심 제고에 도움되길”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배우 안성기, 박중훈이 국방부가 진행 중인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을 알리기 위한 재능기부에 동참한다.

13일 국방부는 “박중훈은 이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홍보대사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와 함께 강원도 화천지역에서 진행된 유해발굴 현장 탐방 행사 ‘타임머신 1950’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13일 강원도 화천지역 유해발굴 현장을 직접 탐방하는 ‘타임머신 1950’ 행사에 참가한 서경덕 교수, 배우 박중훈 씨를 비롯한 외국인 및 장애인, 6․25참전용사 손녀 등 네티즌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타임머신 1950 행사는 지난 2016년 서경덕 교수가 유해발굴 홍보대사를 수행하면서부터 시작한 현장 체험행사다.

국방부에 따르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특별히 배우 박중훈이 함께 된 이번 행사에는 외국인 및 장애인, 6.25 참전용사 손녀 등 SNS를 통해 참가 신청을 받은 20여명이 동참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또 배우 안성기는 유해발굴 사업을 알리는 라디오 광고에 내레이션 재능기부를 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발굴된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해서는 유가족들의 유전자 시료채취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안성기 씨의 따뜻하고 진솔한 목소리가 국민들에게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녹음은 이달 중 진행되며 (라디오) 방송 계획은 현재 수립 중”이라고 설명했다.

13일 강원도 화천지역 유해발굴 현장을 직접 탐방하는 ‘타임머신 1950’ 행사에 참가한 서경덕 교수, 배우 박중훈 씨를 비롯한 외국인 및 장애인, 6․25참전용사 손녀 등 네티즌들이 발굴된 유해에 대해 헌화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재능기부에 참여하는 안성기, 박중훈 역시 “재능 기부가 전사자 유해 발굴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이들은 “6.25 전사자의 유해가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데 우리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선 유해 소재 제보,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 등 국민적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국유단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국민적 공감대 확산과 참여 유도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