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K9‧스팅어 골라 타자”…기아차, ‘구독형 렌터카 서비스’ 출시

기사등록 :2019-06-17 10:11

차량 예약 및 반납까지 모두 한 번에 해결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기아자동차가 구독형 렌터카 서비스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을 17일 출시했다.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은 월 129만원(부가세 포함)을 내고 K9, 스팅어,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매달 1회씩 바꿔서 이용할 수 있고 전기차인 니로EV를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기아차는 이날 서울에서 최초로 실시했다.

기아자동차가 구독형 렌터카 서비스 '기아 플렉스'를 출시했다.[사진=기아차]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은 모바일 앱으로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 모든 과정을 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정비나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보험료·자동차세 등 부대 비용도 들지 않는다”며 “3일 전까지 앱에서 원하는 차량을 예약하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차량을 받을 수 있다. 주말과 휴일도 되지만 서울에서만 가능하다”고 전했다.

3개월 묶음 요금제는 월 5만원 할인 혜택이 있고, 서비스 이용 후 60일 이내 K9·스팅어 신차를 출고하면 30만원 추가 할인이 된다.

기아차는 50명 한정으로 가입자를 모집한다. 만 26세 이상, 운전면허를 받은 지 1년이 지나고 본인 명의의 개인, 또는 법인 신용카드가 있으면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 플렉스 프리미엄은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 서비스"라며 "앞으로 신규 차량을 투입해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차후 차종을 확대하고 가격대를 차별화하는 등 다양한 패키지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