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카카오뱅크, '예대율' 시중은행 수준 좇는다

기사등록 :2019-06-20 15:40

지난달 63.7%로 전년 말보다 20%p 급락
카카오뱅크 "하는데까지 해보겠다" 의지

[서울=뉴스핌] 박미리 김진호 기자 = 출범 3년차인 카카오뱅크가 올해 들어 급락한 예대율을 시중은행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현재 금리가 높은 예·적금 및 대출상품 금리를 내리는 등의 방법으로 예대율 조절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다만 단기간에 예대율을 시중은행 수준으로 끌어올리긴 쉽지 않아 보인다. 연내 규모가 큰 주택담보대출 출시가 사실상 어려운데다, 카카오뱅크가 주력하는 소액 신용대출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의 예대율은 지난달 말 63.7%로 작년 말(84%)대비 20.3%포인트 떨어졌다. 출범 첫 달인 2017년 7월 말 70.4%였던 카카오뱅크 예대율은 그해 말 91.6%까지 치솟았지만 지난해 80%대, 올해는 60%대로 급강하했다.

예대율은 예수금에 비해 대출이 어느 정도인지 보여주는 수치다. 금융당국은 은행에 예대율이 100% 이상이 되지 않도록 규제하고 있다. 그렇다고 예대율이 지나치게 낮아지는 것이 좋은 것만은 아니다. 예대마진 의존도가 높은 은행으로선 예대율 하락이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올해 카카오뱅크는 예수금과 대출 증가 보폭이 맞지 않았다. 총 수신액은 지난해 말 10조8120억원에서 올 5월 말 16조8000억원으로 55%나 늘어난 데 비해, 같은 기간 총 대출액은 9조826억원에서 10조7000억원으로 18% 증가에 그쳤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연초에는 기업마다 성과급이 지급되지 않느냐"며 "부동산, 주식 등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자금이 인터넷은행으로 몰린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인터넷은행의 예금상품 금리는 연 2.2%(세전)로 1% 후반대인 시중은행보다 높은 편이었다.

이에 카카오뱅크는 예대율을 시중은행 수준으로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뱅크 고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시중은행 예대율은 98% 안팎"이라며 "저희도 이제 규모가 어느정도 됐으니 (예대율을) 올려야한다. 하는데까지 해보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최근 카카오뱅크가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낮춘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카카오뱅크는 지난달 만기 1년 기준 정기예금 금리를 2.35%에서 2.20%로 내렸다. 앞서 3월에는 정기예금 기간별 금리를 일제히 0.15%포인트씩 낮춰 1.6~2.55%에서 1.45~2.4%로 조정했다. 

대출 확대를 위해 대출금리도 낮췄다. 올 3월 신용대출의 가산금리를 최대 0.25%포인트,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가산금리를 최대 0.15%포인트 각각 낮췄다. 현재 두 상품의 연 최저금리 2.75%, 3.05%다. 여기에다 개인사업자 대출을 선보이며 상품 확대에도 나섰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카카오뱅크가 예대율을 단기간 내 높이는 것은 무리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카카오뱅크의 대출 대부분이 소액 신용대출 위주로 구성돼 있어 금리를 낮춰 공격적인 영업에 나서도 잔액 증가 속도가 더딜 수밖에 없다.

주요 시중은행들이 모바일 신용대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간편 대출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도 변수다. KEB하나은행이 최근 출시한 '하나원큐 신용대출'은 출시 1주일 만에 취급액 1000억원을 돌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즉 카카오뱅크의 공격적 영업 전략이 희석될 수 있다.

여기에다 대출 규모가 큰 주택담보대출도 연내 출시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 인터넷은행의 특성상 주담대 역시 100% 비대면으로 출시해야 하는데, 새로운 모델 개발과 점점 복잡해지는 대출규제를 시스템에 반영하는 작업이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의 또다른 관계자는 "대출상품이 신용대출 위주로 구성대 단기간에 예대율 비중을 크게 끌어올리기 어려울 것"이라며 "은행의 건전성 및 운영능력을 파악할 수 있는 예대율 지표가 좋지 않아 이에 대한 관리가 시급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milpar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