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기아차, 인도서 '셀토스' 세계 최초 공개

기사등록 :2019-06-20 15:30

셀토스로 인도시장 진출…3년 내 5위 등극 목표
7월 국내 판매…하반기 인도 등 글로벌 순차 출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기아자동차가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인도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셀토스는 기아차의 인도 시장 첫 진출 모델로서, 다음달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하반기 인도 출시 등을 앞두고 있다.

기아차는 20일 인도 구르가온 A DOT 컨벤션센터에서 셀토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 [사진=기아차]

이날 행사에는 기아차 박한우 사장을 비롯해 현지 미디어, 딜러단, 기아차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또, 행사는 기아차 인도법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아차의 새로운 글로벌 전략 모델인 셀토스를 세계 자동차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이곳 인도에서 처음 소개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인도를 비롯한 글로벌 고객들에게 셀토스만의 혁신적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기아차 글로벌 성장사에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글로벌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 차종으로 소형 SUV 셀토스를 개발했다. 젊은 감각의 디자인과 탁월한 주행성능, 공간성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또, 탑승자의 감성적 만족감까지 고려해 첨단 신기술 탑재하며 상품성도 높였다.

차명 셀토스는 '스피디(Speedy)'와 '켈토스(Celtos)'를 조합해 탄생했으며,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헤라클래스의 아들 켈토스의 용맹하고 도전적인 이미지를 활용해 당당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기아차는 중국을 제외한 국내와 인도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동일 차명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판매 지역별로 고객 선호 디자인과 특화 사양을 적극 반영해 차별화된 상품성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국내 판매 시점을 다음달 시작할 계획이며, 하반기 인도 런칭 등 글로벌 출시를 순차적으로 이어간다.

특히 기아차는 인도 시장에 셀토스로 처음 진출하며, 3년 내 시장 5위에 등극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아차는 현재 인도 아난타푸르 지역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현지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지난 2017년 10월 착공, 올해 1월 셀토스의 시험 생산에 돌입했으며, 하반기 본격 가동이 예상된다.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위해 셀토스를 비롯한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개발, 출시하는 동시에 우수한 딜러단을 확보하고, 디자인 역량, 품질 경쟁력, 스포츠마케팅, 글로벌 성과 등을 중심으로 기아차 브랜드 알리기에도 주력하고 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