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현대차, 싱가포르 운수업체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천대 공급

기사등록 :2019-06-24 11:42

올 연말까지 1500대,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 등
13년 동안 싱가포르에 2만6천여대 택시 판매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 = 현대자동차가 싱가포르 최대 운수업체인 컴포트 델그로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00대를 공급한다. 현대차가 공급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택시로 활용할 예정이다.

24일 현대차에 따르면, 컴포트 델그로는 올해 말까지 1500대,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받을 예정이다. 이는 현대차가 작년 컴포트 델그로에 판매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1200대보다 800대 늘어난 규모다.

싱가포르에서 운행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관계자는 “컴포트 델그로는 지난해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처음 공급받은 이후 경제성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에 크게 만족하면서 이번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현지 컴포트 델그로사 경영진을 만나 지속적인 협력 관계에 대해 협의했다. 최근 개최된 현대차 전 세계 대리점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정 수석부회장은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사 경영진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는 컴포트 델그로사에 2007년부터 '쏘나타(NF)', 'i40(VF)', 'i30(FD, GD)' 등을 판매해 왔으며 지난해 처음으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공급 계약을 맺고 최근까지 공급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00대 공급 계약을 포함해 싱가포르 택시 시장 진출 13년 만에 누적 2만6000여대의 택시를 판매하게 됐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2만여대의 택시 중 현대차가 56%인 1만1000여대를 차지하는 등 현대차는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서 9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로 싱가포르 시장에서 친환경 자동차를 선도하는 업체로 한층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