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차 시동걸어줘"...SKT, 기아차 'K7'에 원격제어 서비스 탑재

기사등록 :2019-06-24 18:32

가정과 차량 사이 원격제어 서비스 '홈투카'와 '카투홈' 탑재
현대·기아차 대부분 차종으로 확대 적용 계획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24일부터 판매되는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차량에 원격 제어 시스템 ‘카투홈’(Car to Home)과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탑재한다.

SK텔레콤이 기아자동차 신차 K7 프리미어 모델에 '카투홈' 및 '홈투카' 서비스를 탑재했다. [사진=SK텔레콤]

'카투홈'은 홈IoT가 지원되는 가정 내 전자기기를 자동차에서 원격 제어할 수 있도록 했고, '홈투카'는 가정 내에서 자동차 기능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투홈은 SK텔레콤 스마트홈 시스템과 기아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유보(UVO)를 연동해 구현했다. 집 또는 사무실의 △스마트플러그 △가스차단기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의 홈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SK텔레콤 스마트홈과 차량이 연동되고, 기존 스마트홈 앱에 연결돼 있는 홈IoT 기기 목록을 불러 온 후 차량의 내비게이션 화면 터치 혹은 음성명령으로 제어하는 방식이다.

카투홈 서비스에 외출모드와 귀가모드를 설정하면 한번의 화면 터치로 여러 개의 홈IoT 기기를 제어할 수도 있다. 외출모드에 에어컨, TV, 보일러, 조명, 가스차단기 등을 하나로 묶어 놓고 자동차에서 '외출모드' 버튼을 터치하거나 "카투홈, 외출모드"라는 음성명령을 통해 설정된 기기들을 한꺼번에 끄거나 잠글 수 있는 식이다.

홈투카는 집이나 사무실에 있는 인공지능 AI 스피커 누구(NUGU)에게 음성명령을 통해 자동차의 △시동 △문잠금 △경적 △비상등 △온도 조절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이미 기아차 K3, 스포티지와 현대차 투싼 등에 제공되고 있으며, K7 출시에 맞춰 블루링크(BlueLink)와 유보(UVO) 서비스가 적용돼 있는 현대기아차 대부분의 차종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현대기아차그룹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카 서비스가 탑재된 차종에 홈투카와 카투홈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T맵 주차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완성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에 카투홈 및 홈투카 서비스 기본 탑재를 통해 5G를 기반으로 하는 초연결시대 기술을 선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Unit장은 “SK텔레콤 스마트홈 서비스가 카투홈과 홈투카 서비스를 통해 홈 가전 중심의 연결에서 벗어나 자동차까지 연결을 확장함으로써 고객들의 일상생활 편의성을 확대했다”며 “향후 스마트홈과 자동차의 연결처럼 다양한 홈 관련 기기를 연결하는 초시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