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아이돌의 사생팬 대응 달라졌지만…근절할 방법은 없나

기사등록 :2019-06-26 08:46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팬 문화에서 고질병으로 남아있는 것이 바로 ‘사생팬’이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사생팬들로 인해 아티스트들은 여전히 사생활을 침해당하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사생팬이 아티스트에게 피해를 끼치는 것이 어제오늘일이 아닌 만큼, 이들을 대하는 아티스트들의 태도도 변화하고 있다. 

◆ 사생팬 직접 신고…“자제 부탁드린다”

최근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이 사생팬을 경찰에 직접 신고한 일이 밝혀지면서 또 다시 ‘사생팬’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찬열의 음악 작업실에 중국 국적 여성 2명이 무단으로 침입하려 했다는 것. 당시 이들은 현관문 초인종을 수차례 누르며 작업실에 들어가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SMTOW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엑소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멤버 찬열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1.01 kilroy023@newspim.com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1일 “최근 찬열의 작업실에 지속적으로 사생팬이 침입하려고 해 신고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사실을 밝혔다. 이어 “도를 넘은 사생활 침해로 인해 아티스트들의 고통과 피해가 심각한 만큼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후 찬열 갤러리 팬들은 성명문을 통해 “아무리 대중에 많은 사랑을 받는 유명 연예일지라도 개인의 프라이버시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팬들 또한 아티스트를 존중해 줄 수 있어야 한다. 두 번 다시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오피스텔 작업실에 무단침입하려고 한 사생팬 두 명에 대해 선처 없이 강경대응을 해주길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SNS 통한 공개 저격…“그만 하세요”

인터넷, 특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발전하면서 아티스트들이 자신의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사생팬을 공개 저격·경고하는 일도 많아졌다. 갓세븐 멤버 영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것도 싫으니까 하지 마라. 그만 하라. 말이 말 같지 않느냐. 참는 것도 한계가 있다. 만날 모르는 사람에게 연락이 오면 좋겠느냐. 이제부터 다 모아놓고 캡처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사생팬의 개인 연락을 언급하는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사진=V라이브 캡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도 계속되는 사생팬 논란에 칼을 빼들었다. JYP 측은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불법적인 행위 및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 전반에 대해 가용한 법적 절차를 검토,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정보를 알아내 불법 거래하거나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는 행위, SNS를 해킹하거나 해킹을 시도하는 행위들로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 역시 최근 팬들과 V라이브를 통해 소통하던 중, 사생팬에 대한 고통을 토로했다. 사생팬이 정국의 개인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 계속해서 전화를 걸었던 것. 정국은 “라이브를 하고 있는데, 확인 차 전화를 한다면 바로 차단이다. 사생팬들이 사실 전화가 많이 온다”며 경고의 말을 전했다.

갓세븐 영재, 방탄소년단 정국이 SNS와 V라이브를 통해 사생팬들에 대한 경고를 전했다면, 위너의 송민호와 아이유는 각각 자신의 앨범을 통해 이들에 대한 고통을 호소하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영재 인스타그램]

끊임없이 논란이 됐던 사생팬에 대해 소속사와 아티스트 역시 예전과 다른 태도를 보이고 있다. 과거엔 사생팬이 아티스트 집에 무단 침입하거나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 연락을 취해도 쉬쉬하거나 묵과했다. 당시에는 언행이 중요했고, 작은 실수라도 발생했을 때 곧바로 아티스트 이미지가 훼손돼 인기 추락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예전과 달리 사생팬 근절을 위해 아티스트와 소속사가 적극 나서고는 있지만, 아직까진 뚜렷한 대응이 없는 것 또한 사실이다.

한 소속사 관계자는 “팬 마케팅 팀에서 숙소와 연습실 순찰을 돌고 있다. 이때 걸리는 사생팬들은 모두 블랙리스트로 처리, 추후 팬미팅이나 팬사인회에 참여하지 못하게 막는 것이 최선”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만약 사생팬이 숙소에 무단으로 침입하면 주거침입죄에 해당하지만, 그 외에 숙소와 연습실을 찾아오거나 아티스트의 개인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 연락을 취하는 경우 법적으로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은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계속되는 사생팬 논란으로 이들을 그냥 팬으로 볼 수 있는가 하는 문제가 이미 많이 나왔다. 사생팬과 열혈팬을 어떻게 나눌 것인가 애매모호한 부분이 있었지만, 사생팬은 이미 팬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 확실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을 제지한다고 되는 문제가 아니다. 팬덤 문화가 달라져야 한다. BTS의 팬클럽 아미만 봐도 내부에 사생팬 논란이 생기면, 내부에서 사생팬을 해결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사생팬을 외부의 힘에 의해 해결하는 것은 아닌 것 같고, 팬덤 문화가 달라져야 한다. 내부에서 해결을 해야 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