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종합] 美 "한미일 관계 강화에 모든일 하겠다"..김현종 "美적극,日대답없어"

기사등록 :2019-07-12 07:33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한미일 3개국의 관계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 한국, 일본의 관계는 세계에서 가장 가까운 관계라면서 미국은 "3개국 사이 그리고 3개국 모두"의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한일 관계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품목에 대한 대(對)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언급은 이같은 한일 관계를 배경에 두고 나온 것이다. 그동안 국무부가 밝혀왔던 '한미일 3국간 협력 강화에 전념'이라는 원론적 수준보다 한 발 더 나아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앞서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로 미국을 전격 방문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한미일의 고위급 협의에 대해 미국과 한국은 적극적인 반면 일본 측이 아직 답이 없다고 이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취재진에게 “지금 아마 미국은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하는데 (이에 대해)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 건설적인 방법을 찾는 게 좋은 데 아직도 일본 쪽에선 답이 없다. 소극적인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장은 한일 갈등을 중재하기 위한 미국의 역할에 대해 구체적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노 코멘트(언급하지 않겠다) ’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다만 “(한일이) 모두 미국의 동맹국이기 때문에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미국 입장에서도 좋은 것은 없으니까 문제 해결이 빨리 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덜레스 공항을 통해 워싱턴DC에 도착한 김 차장은 백악관으로 직행, 믹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을 만나는 등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며 미국의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사진= 미국 국무부 홈페이지 게재 영상 갈무리]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