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하리수, 강인 탈퇴 심경글 악플에 일침 "당신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인가"

기사등록 :2019-07-12 08:25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하리수가 슈퍼주니어를 탈퇴한 강인과 관련한 악플에 일침을 날렸다.

가수 하리수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전날 적은 강인 탈퇴 관련글에 달린 악플을 공개하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진짜 어이가 없는 인간들이네! 더 안좋은 말로 하고 싶지만 최대한 매너는 지켜서 글을 써주는게 인격이니까!"라고 적었다.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이어 "누가 잘못을 저지른게 잘한거라고 그걸 옹호해야 한다라고 글을 썼던가요? 강인 동생이 자진 탈퇴 한다란 글에 비아냥 거리는 댓글들이 많길래 내 개인적인 글을 올린건데 발끈 하며 이런 쓰레기같은 글을 쓰는걸 보니 진짜 팬이 아니긴 한가보군요"라고도 했다.

또 "욕설과 비아냥과 지금 나에게 쓴 글처럼 인격모독글을 쓰며 본인 얼굴도 공개도 못하는 부계정으로 쓰레기글을 남기는 당신들 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이라고 헛소리인지!"라고 일침을 날렸다.

끝으로 "이런거로 재기? 우습지도 않네 진짜! 그리고 나 여성호르몬 안맞은지 25년인데?! 내가 여성호르몬 맞는걸 보셨나보네요?!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시는지요? 진짜 개웃기네!"라고 인신공격까지 한 악플러들을 비난했다.

앞서 강인은 11일 SNS를 통해 "많이 늦었지만 홀로 걷는 길에도 항상 미안함과 고마움을 가슴에 새기고 나아가겠다. 저를 배려해준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 언제나 슈퍼주니어가 승승장구하기를 응원하겠다"면서 슈퍼주니어 데뷔 14년 만에 팀에서 탈퇴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