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성폭행' 혐의 강지환 12일 오전 11시 영장실질심사 출석

기사등록 :2019-07-12 10:53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강지환, 멍한 눈빛으로 바닥만 응시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12일 오전 10시쯤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분당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 했다.

12일 오전 10시7분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분당경찰서를 나서며 몰려든 취재진에 당혹스런 눈빛을 보이고 있다. (사진=정종일 기자)

이날 강지환은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하고 바닥만 바라보며 호송차에 올라 경기도 성남시 단대동 소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으로 향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1시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그는 드라마 외주 업체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던 방에 들어가 한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외 전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다.

observer002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