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사드 충격 안 가셨는데 일제 불매운동.. 곤혹스런 롯데그룹

기사등록 :2019-07-25 15:29

지주사 격 롯데호텔 지분 일본롯데 보유.. 복잡한 지분 구조
유니클로·롯데아사히주류 등 합작..수백억대 로열티·배당금
신동빈 회장 "좋은 일하는 기업이란 공감 얻어내는 것 중요"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국내에서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바람이 거세다. 불매운동은 빠른 속도로 파급력 있고 또 정교하게 추진되고 있다. 특히 일부 브랜드 중심에서 일었던 불매운동이 지금은 원재료로까지 확산하는 등 사태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

불매운동 리스트에는 롯데그룹 브랜드가 다수 눈에 띈다.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타사 대비 영향이 클까 우려된다.

사장단 회의 첫날인 지난 16일 출근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최주은 기자]

롯데는 한국에서 화학과 매각한 금융 부문을 제외하고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하이마트 등의 계열사에서 유통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외 지알에스, 제이티비, 후지필름 등 비상장 계열사 97곳에서도 상당부분 유통업을 하고 있다.

일본 합작사를 통해 매년 수백 억원에 달하는 로열티, 배당금 등이 일본으로 넘어가는 것도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롯데는 다수의 회사를 일본기업과 합작투자 형태로 운용하고 있다. 일본과의 마찰이 날 때마다 롯데에 불똥이 튀는 것은 이 때문이다.

한국 롯데의 지주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상당 부분이 일본롯데홀딩스 보유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물론 일본롯데홀딩스 대표는 신동빈 회장이다. 일본롯데홀딩스의 대주주는 광윤사로, 광윤사는 신격호 등 롯데 일가가 지분을 가지고 있다. 물론 이 지분 구조를 가지고도 해석은 분분하다.

일본과 합작한 롯데 계열사는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를 비롯해 △아사히 맥주로 유명한 롯데아사히주류 △복사기, 프린터 등을 판매하는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등이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지분 51%과 롯데쇼핑 지분 49% 합작사이며, 롯데아사히주류는 일본 아사히그룹홀딩스 지분 50%, 롯데칠성음료 지분 50% 등으로 구성됐다.

이밖에도 호텔롯데는 일본 롯데홀딩스가 최대 주주로 있는 곳이다. 롯데지에프알은 상표 사용에 대해 일본 NICE CLAUP으로 로열티를 매년 지급하고 있다.

마트노동자들이 24일 오전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최주은 기자]

일본에서도 국내 불매운동과 비슷한 움직임이 전혀 없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국제품 불매운동’이라는 제목의 글이 돌고 있다. 라면, 김치, 막걸리, 화장품 등 한국제품 리스트를 담은 포스터도 눈에 띈다. 또 트위터에서 ‘한국 불매운동’을 검색하면 한국 상품의 바코드를 식별하는 방법 등을 올린 글들이 올라와 있다. 여기에 ‘가장 간단하고 최고로 효과적인 게 한국제품 불매운동’ ‘한국제품 판별법’ 등의 글이 덧붙여 리트윗되고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롯데는 최근 정치적인 문제로 해외사업에 타격을 많이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불매운동은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여기에 중국에선 최근까지도 사드 문제로 사업을 하기 녹록한 조건이 아니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실제 롯데는 지난 2017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이후 중국 당국 및 소비자들로부터 보복을 당하면서 실적이 곤두박질 쳤다. 당시에 롯데그룹은 사드 부지를 내줬다는 이유로 중국정부로부터 영업정지, 관광중단(면세점 매출 영향) 등의 직간접적인 피해를 봤다.

중국 단둥 롯데마트는 사드 보복이 시작된 2017년3월 소방법 위반사항을 이유로 영업정지 명령을 받았다. 롯데슈퍼를 포함한 현지 점포 112곳 중 84곳의 영업이 정지됐고, 13곳은 임시 휴업했다. 결국 롯데쇼핑은 같은 해 9월 중국 사업 철수를 선언했다.

‘황금을 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던 롯데면세점 영업익도 국내 면세사업의 최대 고객인 중국인 관광객(유커) 감소로 크게 쪼그라들었다. 당시 유커는 전년 대비 60% 가까이 줄었다. 롯데면세점의 2016년 영업익은 3301억원에서 다음해 25억원으로 99.3%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 가운데, 최근 개최한 롯데 사장단 회의에서 신동빈 회장은 어려운 경영 환경을 잘 극복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사장단에게 "어려운 경영환경이므로 잘 극복해야 한다"면서 "고객, 임직원, 협력업체, 사회공동체로부터 우리가 ‘좋은 일 하는 기업’이라는 공감을 얻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