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통산150승' 류현진 "사이영상 목표로 20승 욕심 내지 않겠다"

기사등록 :2019-08-12 09:57

류현진, 7이닝 5피안타 4K 무실점 시즌12승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사이영상은 내가 받을 수 있다고 받는 것도 아니라서 무리하지 않을 생각이다."

류현진(32·LA 다저스)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서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1사구 무실점으로 팀의 9대3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2승과 함께 한미통산 150승, 1.53이었던 평균자책은 1.45까지 낮췄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시즌 12승·통산 150승을 수확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류현진은 경기 후 공식회견서 "오늘 전체적으로 플레이가 잘 된 것 같다. 땅볼이 많이 나왔고, 스피드는 예전 몇 경기만큼 나오지는 않았지만 볼 각도는 괜찮았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몸 이상이 크지는 않아 준비하는 데 큰 문제는 없었다. 초반에 점수가 넉넉히 나와서 상대 타자와 빠르게 대결할 수 있었다. 큰 부상이 아니라서 다치고 4~5일 후에 불펜 피칭하고 4일 후에 다시 나왔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전에 20승을 하고 싶다고 얘기 했었는데 그 것은 부상 없이 한 시즌을 풀로 보내야 달성할 수 있는 목표여서 그렇게 말한 것이다. 사이영상은 내가 받을 수 있다고 받는 것도 아니고 그런 걸 욕심 내다보면 안 좋을 것 같다. 순리대로 몸 상태 맞게 가는 게 좋다. 그런 것 때문에 오버페이스 되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 포스트시즌 목표는 딱히 정한 것이 없다. 단기전이라 지금처럼 선발투수 역할하고 최소실점 하는 것이다. 어떻게 하겠다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빅리그 전체1위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한 류현진의 호투에 다저스는 2연승을 내달렸다.

yoonge9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