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안재현 해명에 구혜선 "섹시하지 않다며 이혼 원해" 재차 폭로…진흙탕 싸움 시작되나

기사등록 :2019-08-22 09:15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을 둘러싼 갈등이 점점 심화되는 모양새다. 안재현이 최초로 입장문을 올리자 구혜선은 곧바로 반박글을 올리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안재현은 21일 “더는 침묵할 수 없게 됐다”며 두 사람의 이혼소동 이후 처음 직접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은 행복하기도 했지만 제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 시간이었다”며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적었다.

안재현에 따르면 둘은 이혼에 합의하고 구혜선이 요구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 다만 구혜선은 합의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 소유권을 요구해왔다는 게 안재현 주장이다.

배우 안재현(왼쪽)과 구혜선 [사진=뉴스핌DB]

그는 “결혼 생활 중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이 없다”며 “구혜선이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했는데, 긴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걸 왜곡해 타인에게 피해를 주고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를 보면서 더욱 결혼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지적했다.

구혜선도 즉각 대응했다. 그는 SNS를 통해 “안재현이 언급한 합의금 중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뜻하며 그것은 모두 제가 진행했다”며 “안재현이 사는 집 인테리어 비용도 모두 제가 했고 가사노동도 100% 제가 했기에 그걸 받은 것이지 합의금이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혼해주면 용인 집을 주겠다고 해서 알겠다고 했더니 그때부터 이혼 노래를 불렀다”며 “‘내가 잘못한 게 뭐냐’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답했다”면서 성적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구혜선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 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당신이 그토록 사랑한 여인은 좀비가 됐다”고 털어놨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에 동반 출연해 연인이 됐고 다음해 5월 결혼했다. 최근 3년 만에 파경에 이르러 이혼을 둘러싸고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