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성인용품 ‘리얼돌’ 논란 재점화...여가부는 여전히 “검토 중”

기사등록 :2019-08-27 17:01

리얼돌 수입 허가 판결 규탄 시위 예고에도
여가부 “검토 중”이라며 사실상 입장 유보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최근 성인용품인 ‘리얼돌(real doll)’ 논란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일각에서 ‘리얼돌 수입 허가 판결 규탄 시위’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관련 부처인 여성가족부는 여전히 리얼돌에 대한 각종 기준 마련에  '검토 중'이라는 입장만 유지하고 있어 주무부처가 갈등을 키운다는 지적이다.

[사진=다음 카페 real doll 게시글 중 일부 캡쳐]

27일 인터넷 상에선 성인 여성을 본 떠 만든 성인용품 리얼돌 논란이 재점화됐다. 일부 여성들이 다음 카페 ‘realdollout’을 통해 다음 달 28일 ‘리얼돌 수입 허가 판결 규탄 시위’를 예고하면서다.

시위 주최 여성이라고 밝힌 닉네임 ‘[총대] 리얼돌out’은 시위의 목적 및 방향성에 대해 “대법원은 남성의 성욕을 위한 여성의 사물화 및 여성의 성을 상품화 하는 문화를 공식적으로 용인했다”며 “관련 법률이 존재조차 하지 않기에 대법원 측에 재심 청구해 판결을 번복하게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리얼돌 전면 금지를 위해서는 이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리얼돌 사태는 비단 아동 청소년 뿐 아닌 여성 전체를 대상으로 한 물적, 성적 대상화와 남성성 우상화를 부추기는 엄연한 여성 혐오”라고 덧붙였다.

시위를 통해서는 사법부를 규탄하는 한편 리얼돌 수입과 판매를 전면 금지와 정부의 대응 강화, 행정 법률 발의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다음 카페 ‘쭉빵카페’를 중심으로 시위 참가를 독려하거나 리얼돌 수입을 우려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시위 참가를 고려하고 있다는 회사원 김모씨(29·여)는 “리얼돌은 사람의 모양을 본 뜬 채로 성적 기능만을 갖고 있다”며 “성관계의 의미를 변질 시키는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김종갑 건국대 몸 문화 연구소 소장은 “여성들이 거리로까지 나오게 된 직접적인 계기가 리얼돌인 것”이라며 “남성들이 여성들을 성적 대상으로 본다는 게 더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주무 부처인 여가부가 소극적으로 대응해 갈등이 커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가부는 지난 6월27일 대법원 판결 이후 논란에도 침묵했다. 이후 8월 초 리얼돌 판매 금지 청와대 국민청원이 답변 대상인 20만명을 넘기자 리얼돌 판매와 제조 과정에 대해 실태를 파악하고 대응책을 찾겠다고 했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여가부 청소년보호환경과 관계자는 “리얼돌 판매와 제조 과정 실태 파악은 계속 진행 중“이라며 “아는 사람 얼굴로 리얼돌 얼굴을 제작하는 문제는 인권 침해 소지가 있어 계속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