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영상] 인공지능과 사람이 통화하면...네이버 'Ai Call' 시연

기사등록 :2019-08-27 16:12

'제3회 네이버 서비스 밋업'에서 차세대 스마트ARS 선보여
'몇 시까지 영업하는지', '주차할 공간 있는지' 질문에 대답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네이버가 개발한 인공지능(Ai) 안내원과 식당을 예약하려는 사람의 통화가 공개됐다. 사람 안내원이라해도 믿을 만큼 발전된 수준이었다는 평가다. 

네이버 2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제3회 네이버 서비스 밋업'을 열고, AI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스마트ARS ‘Ai Call(가칭)’을 최초로 선보였다.

이날 네이버는 경청→이해→대화로 이어지는 Ai Call의 작동 프로세스와 자연스러운 대화를 가능케하는 기술에 대해 공개했다.

특히 각 프로세스에는 △음성인식 △자연어처리 △음성합성 등 네이버의 최고 수준 AI기술이 적용돼, 고객의 문의에 자연스럽게 응대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Ai Call은 클로바(Clova)의 음성인식기술(CSR, Clova Speech Recognition)을 이용해 고객의 음성데이터로부터 문자를 추출하고, 자연어 처리(NLP)와 대화엔진을 통해 문의 의도를 이해한다.

이후 사업주가 등록한 '스마트플레이스' 정보 중 고객이 원하는 정답형 정보를 찾아 자연어 처리해 문장으로 다듬는다.

정리된 답변은 음성합성기술(CSS, Clova Speech Synthesis)을 거쳐 자연스러운 목소리로 고객에게 전달된다. Ai Call은 일련의 프로세스를 0.2초 내에 빠르고 정확하게 수행한다.

실제로, 이날 진행된 시연에서 'Ai Call'은 '몇 시까지 영업을 하는지', '주차할 공간이 있는지', '주차비가 지원 되는지'와 같은 시연자의 문의에 정확하게 대답했다.

'Ai Call'이 상용화되면 기존의 스마트ARS '스마트콜'과 함께 지역 소상공인의 사업 편의성을 한층 증진시킬 전망이다.

기본적인 정보를 알려줄 뿐만 아니라 인기메뉴를 추천해준다. 또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이 있는지 먼저 질문하는 등 고객과 능동적으로 소통하며 예약까지 도와줘, 중소상공인은 사업 본질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이건수 네이버 Glace CIC 대표는 "Ai Call은 네이버의 최고 수준 AI기술을 활용해, '스마트콜'로는 대응하기 힘들었던 고객문의까지 자동으로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스마트 도구"라며 "업무로 바쁜 사업주가 놓칠 수 있던 잠재적인 고객까지 확보할 수 있게 돼 지역 소상공인 사업 성장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의 음성인식, 자연어처리, 음성합성 기술은 세계 유수 컨퍼런스에서 최고 수준으로 입증됐다.

네이버는 세계 최고 딥러닝 컨퍼런스 'ICLR2019'에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발표자로 참석해, '음성인식' 관련 논문 2개(△DialogWAE: 대화 반응 다양화를 위한 조건부 Wasserstein 오토인코더 모델 △시각 대화 질의 생성을 위한 대규모 "질의자 의도 내 응답자"(AQM) 모델)를 발표했다..

'자연어처리' 기술 역시 2018년 관련 분야 최고 권위 국제학회 'EMNLP2018'의 정규세션의 발표자로 참여해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지난 6월에는 글로벌 AI컨퍼런스 'CVPR2019'의 '음성합성' 분야 워크숍 챌린지에서 MS, 구글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며 기술력을 입증했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