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ICT 4.0] 엇갈린 AI 전략...'네이버에서만' vs 카카오 '어디서든'

기사등록 :2019-09-02 16:17

네이버, 자사 홈페이지 중심 생활밀착형 AI 서비스 제공
카카오 인공지능, 차·집·매장·가전·케이블TV 등 모든 곳에서

[편집자] 뉴스를 밖에서 보는 것과 안에서 취재기자의 눈으로 보는 것은 차이가 크다는 걸 종종 느낍니다. 물론 기자의 탓이 크겠지요. 자율주행이 코앞에 왔다고 믿었는데 막상 ICT 출입기자가 되어 가까이에서 보니 '한 세대가 지나도 가능할까' 싶습니다. '대한민국=ICT 선진국'인줄 알았는데 요즘은 '클라우드에선 영원한 2인자'라고 회의하고 좌절합니다. 장미빛 전망이  넘쳐나는 ICT현장에서 까칠한 글을 쓰는 이유입니다. 저 혼자 좌절하고 고민하기는 억울하니까요.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국내 양대 포털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인공지능(AI) 상용화에 전력을 쏟고 있다. 하지만 두 회사의 전략은 미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네이버는 자사 홈페이지에서 만끽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지향한다. 반면 카카오는 기업들과 제휴 파트너십을 통해 어디서든 카카오 인공지능을 접할 수 하겠다는 전략이다.

◆ 네이버, 자사 홈페이지 중심으로 생활밀착형 인공지능 제공에 주력

네이버는 생활밀착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철저한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공략으로 고객 충성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는 지난 4월 뉴스편집을 시작으로, 지난달 27일 프로야구 하이라이트영상 편집까지 100% 인공지능이 할 수 있게 대체했다.

네이버TV 담당자는 "'AI 득점 하이라이트' 서비스에 적용된 AI기술은 야구 중계 화면의 그래픽을 분석하는 컴퓨터 비전기술과 투수의 투구 장면을 인식하는 기술 등으로 구성돼 있다"며 "해당 기술들로 수집된 결과물은 실시간 기록 데이터와의 검증을 거쳐, 득점 상황에서의 필요한 장면만을 모은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최종 전환된다"고 설명했다.

영상 편집을 인공지능이 100% 전담하면서 야구팬들은 경기종료 후 5분 이내 경기 하이라이트를 시청할 수 있게 됐다.

또 지난달 26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제3회 서비스 밋업행사에서 인공지능이 식당예약을 대신해주는 클로바(Clova) Ai 콜을 선보였다. 네이버에서 맛집을 검색하다, 전화연결 버튼을 누르면 인공지능이 주인 대신 예약전화를 대신 받는 시스템이다.

이건수 네이버 Glace CIC 대표는 "네이버가 어떻게 하면 '자영업자들의 전화를 대신 받아줄 수 있을까'를 깊이 고민했다"며 "식당 예약에서 사용하는 질문 90%가 △식당 찾아가는 길 △ 예약하는 것 등으로 한정돼 '한번 해 볼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도경태 네이버 클로바 리더(PM)는 "당장은 식당예약에 국한된 인공지능 전화예약 서비스지만, 앞으로 호텔·모텔, 미용실 등 점점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라면서 "궁극적인 목표는 인공지능 비서"라고 부연했다.

네이버 인공지능 담당자는 "네이버의 인공지능 방향성은 '개인화'"라면서 "인공지능 기술 자체를 고도화해서 개인에게 최적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 카카오 인공지능, 현대 쏘나타 + 호반건설 아파트 등에서 접할 수 있어

카카오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카카오톡'이나 '다음'을 벗어나, 어디서든 접할 수 있게하겠다는 전략으로 맞서고 있다. 즉,  B2B(기업간거래)를 통한 '외연 확장'에 힘을 쏟고 있다.

카카오 인공지능 관계자는 "카카오i 플랫폼을 파트너들에게 제공해, 다양한 이용자들이 카카오 인공지능 기술을 접하게 하고 싶다"면서 "최종 목표는 자동차, 집, 오프라인 매장, 가전, 홈서비스, 케이블 방송 등 모든 공간에서 카카오 인공지능 접점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i' 는 카카오가 보유한 AI 핵심 기술을 결합한 통합 AI 플랫폼이다.

김병학 카카오 AI랩(Lab) 총괄 부사장은 지난달 30일 카카오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카카오i를 다양한 분야에 접목해 외연을 확장해나가기 위해 파트너사와 제휴를 진행했다"며 "일례로 현대차그룹과 자동차(쏘나타)라는 공간을 활용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차종을 늘려 2020년엔 150만대 이상의 차량에서 카카오i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카카오는 현대자동차, 포스코건설, GS건설, 호반건설, 삼성물산, HDC현대산업개발, 롯데정보통신, 삼성전자, 코맥스, CJ헬로, 딜라이브 등과 제휴를 맺었다. 

카카오에서 인공지능을 전담했던  'AI랩'은 '지난 5월 CIC(Company-In-Company, 회사내 별도법인)형태로 독립했다. 파트너십 등 B2B 영역에서 별도법인 형태가 더 적합하다는 판단에서다. 카카오에서 CIC 법인은 'AI랩'이 유일하다. 

AI플랫폼을 완전히 개방했다. 카카오는 지난 2017년부터 AI설계 플랫폼을 기업들에게 제공중이다. 개발자가 해당 플랫폼을 이용해, 상담 챗봇이나 음성형 AI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인공지능 생태계주도권을 놓치지 않겠다는 계산이 밑바닥에 깔렸다.

인공지능 전화서비스의 지향점도 B2B(기업간거래)를 겨냥했다.

김 부사장은 "사람이 세상에서 실제로 수행하는 특정 과업을 대신할 수 있을 만큼 매끄럽고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한 인공지능 시스템을 개발하겠다"면서 "드라이브 스루에서 커피를 주문받는 등 대화의 범위가 좁고 목표가 분명한 과업부터 시작해서 콜센터 등 범위가 넓은 과업으로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