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이란 대통령 고문 "볼턴 경질, 美의 대이란 최대압박 전략 실패 시사"

기사등록 :2019-09-11 09:49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고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경질은 미국의 대(對)이란 "최대 압박 전략"이 실패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의 고문인 헤사메딘 아세나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아세나 고문은 "볼턴의 소외와 이에 뒤따른 그의 경질 소식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는 이란의 건설적인 저항에 직면하고 있는 미국의 최대 압박 전략이 실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신호다"라고 지적했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도 트위터를 통해 "존 볼턴은 몇 달 전 이란이 앞으로 3개월을 버틸 수 있을 것이라고 단언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있는 반면, 그는 사라졌다"고 꼬집었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전쟁과 경제 테러의 가장 큰 지지자의 축출로 백악관은 이제 이란의 현실을 이해하는 데 있어 더 적은 장애물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밤 존 볼턴에게 그의 복무가 백악관에서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대통령은 이어 "행정부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그랬듯, 나는 그의 많은 제안에 대해 강하게 의견을 달리했다"면서 "그래서 볼턴에게 사임을 요구했고, 오늘 아침에 내게 (사직서가) 제출됐다"고 덧붙였다. 

볼턴 보좌관은 '슈퍼 매파'로 꼽히는 인물로 이란은 물론 아프가니스탄과 북한 등 대외정책에서 강경론을 주도해왔다. 초강경 대외정책 노선을 고수해온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과 수차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볼턴 보좌관을 'B팀'으로 분류하고 비난해온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의 내정에 대해는 발언을 삼가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압바스 무사비 외무부 대변인은 자리프 장관이 취재진으로부터 볼턴의 경질 소식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미국의 내정에 대해 어떠한 성명도 발표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자리프 외무장관은 볼턴 보좌관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등을 B팀으로 묶어 부르며, 초강경파인 이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부추겨 이란과의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란 등에 대한 압박 기조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