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5G] 장밋빛 전망에만 도취..."국내시장 협소, 세계로 나가야"

기사등록 :2019-09-12 09:00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MBA) 주임교수 인터뷰
5G 국제표준 선점해 세계시장으로 나가야 성과 낼 수 있어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 '언제 어디서나 동시에 존재하는(existing or being everywhere at the same time)'

마크 와이저(Mark Weiser) 박사가 1988년 창시한 유비쿼터스(Ubiquitous) 컴퓨팅 개념이다. '신이 어디에나 널리 존재한다'는 개념을 컴퓨터 네트워킹에 접목한 것이다. 안타깝게도 지난 수십 년간 눈부신 정보통신기술(ICT) 발달에도 불구하고 오늘날까지 실현되지 못했다.

스타벅스에서 와이파이를 이용해 유튜브(Youtube)를 보다가, 밖으로 나가면 영상이 끊긴다. 시속 120km로 달리는 무인자동차에 브레이크 신호를 보내면, 실제 제동은 몇 초 뒤에 시작된다. 4G(LTE) 환경에선 '언제 어디서나', '동시에'가 구현되지 못했다.

하지만 5G에선 얘기가 달라진다. '언제 어디서나', '동시에'가 가능하다. 5G를 4차 산업혁명 핵심 인프라로 꼽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국내 통신 3사가 5G망 확충에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붓는 것도 5G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형남 숙명여대 교수는 "인공지능(초지능성)과 함께 5G(초연결성)를 4차 산업혁명의 가장 중요한 두 축으로 본다"며 "5G는 자율주행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IoT) 등과 연결돼 초연결성을 완성하고 원격진료 등 여러 산업을 혁신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5G 국내시장 협소...국제표준 선점해 세계시장으로 나가야

문제는 통신 3사가 5G 장밋빛 전망에 도취해 협소한 내수시장에만 머물러 있다는 것.

문 교수는 "5G에 대한 중장기적이고 글로벌한 전망은 밝게 보지만, 내수시장 전망은 밝지만은 않다"면서 "전국적으로 5G망을 다 까는 데만 4년이란 시간이 소요된다. 내수시장은 경쟁이 치열해 수익성이 불투명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장점을 잘 살려 세계 시장을 향해 나아간다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문형남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MBA) 주임교수 [사진=문형남]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해 '5G 국제표준 선점'을 당면 과제로 제시했다.

문 교수는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해서 세계 시장 공략을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5G 관련 국제표준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5G 국제표준을 선점해야만 제품과 서비스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했다.

◆ "통신3사, 5G '적자' 날 수도...보조금 줄이고, 기업고객 발굴해야"

통신 3사의 5G 전략은 전면 수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그는 "5G 전국망이 깔리는 2022년까지 4년간 통신 3사 수익률 급감은 감내해야 한다"면서 "망을 까는 데 투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개인 고객 유치를 위해 과다한 보조금이나 지나친 마케팅 비용을 지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5G 시장 규모와 수익 측면에서 마케팅 비용 등으로 개인 고객들로부턴 적자를 볼 수도 있다"며 "통신사들은 기업 고객(B2B)이 훨씬 중요하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교수는 기업·기관들이 5G를 활용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협업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 5G 글로벌 선두 되려면 창의적인 콘텐츠 개발해야

한국이 글로벌 5G 선두가 되기 위해선 콘텐츠 개발에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문형남 교수는 주장한다.

문 교수는 "세계 시장에서 한국이 5G 선두 국가가 되기 위해 기술보다 중요한 것은 창의적인 콘텐츠 아이디어와 새롭고 유망한 비즈니스 모델”이라면서 “개발된 기술을 어떤 콘텐츠와 비즈니스에 접목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구체적으로 AR·VR(증강·가상현실)이 5G로 연결될 때 실감형 콘텐츠(또는 실감형 미디어)로 현실감과 부가가치가 커진다. 특히 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유망 산업으로 부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5G+전략에서 실감형 콘텐츠를 5G 관련 5대 유망 서비스 중 첫째로 꼽았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 교수는 수년 전부터 5G와 Io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연구·교육에 힘써 왔다. 그는 이미 4년 전 국회에서 5G 조기 상용화 토론회를 주최하는 등 우리나라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4차산업혁명실천연합 회장, 지속가능과학회 공동회장을 맡고 있다.

swiss2pac@newspim.com

#5g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