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장제원 의원 측 "아들 음주운전 피해자와 직접 통화한 적 없어"

기사등록 :2019-09-11 11:25

"문자 통해 감사인사 나눈 것이 전부"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가수 노엘(본명 장용준·19)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낸 가운데, 장 의원 측은 이번 사건에 부모가 직접 개입한 바가 전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일각에서 장 의원의 부인이 피해자에게 전화해 사건을 덮어줄 것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데 대해 장 의원 측은 "장 의원의 부인은 피해자와 직접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11일 장 의원 측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피해자와 사건 초기부터 합의하기로 얘기가 됐었고, 변호인을 통해 교섭을 진행했다"면서 "그 이후 장용준씨의 엄마가 문자를 통해 피해자와 감사 인사를 나눈 것이 전부"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피해자와는 일면식도 없고 사건을 덮어달라고 한 사실도 전혀 없다"며 "이미 사고 1시간 내로 장용준씨가 사고에 대해 자백한 상황에서 덮어달라고 할 이유가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덮어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사건을 무마하려는 것인데, 그게 아니라 합의를 하는 과정이었다"면서 "합의 금액에 대해서도 피해자가 부르는 액수에 따라 합의를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09.06 leehs@newspim.com

앞서 장용준씨는 지난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창천 사거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 추돌 사고를 냈다.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당시 장씨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형인 A씨에 연락했고, A씨는 장씨의 연락에 사고 현장으로 나가 본인이 차를 몰았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A씨가 장 의원의 의원실 관계자나 소속사 관계자라는 의혹도 나왔지만 장제원 의원은 이에 대해 "의원실과 어떠한 관련도 없는 사람"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음주운전에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까지 더해진 상황에서 장씨의 어머니이자 장제원 의원의 부인이 아들을 설득해 자백하도록 했고, 사고 1시간 만에 장씨는 경찰에 음주운전과 사고 사실을 자수했다. 이후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에 대해서도 자백했다.

사고 피해자와는 3500만원에 합의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아들의 사고사실이 알려진 후 부모가 개입했다는 각종 의혹이 확산되자 장 의원은 이를 강하게 부인해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와의 합의는 (아들) 용준이측 변호사와 합의를 했으며, 사고 당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말을 하지 않은 것은 이미 명백히 밝혀진 사실"이라면서 "집사람이 사건을 덮기 위해 여러 차례 회유를 했다는 보도를 더 이상 한다면 법적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피해자와 부인이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문자에는 '장용준씨는 당시 저에게 사과를 하며 예의도 바르셨고, 아버지를 거론하지도 않았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오다 보니 저도 마음이 불편하다.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더불어 장 의원은 "경찰이 피해자의 진술이나 전화번호, 자신이 운전자라고 나선 20대 남성의 전화번호 등 경찰 외에 누구도 알 수 없는 사실이 언론에 유포되고 있다"며 "경찰은 수사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검찰 고발을 예고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