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조국 딸’ 가니 ‘장제원 아들’ 온다... ‘자녀 한 방’에 휘청이는 정치권

기사등록 :2019-09-09 17:44

조국 딸 입시 특혜 의혹으로 시작된 '정치권 털기'
나경원 아들에 김성태 딸까지 뒤늦게 무차별 소환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정치권에서는 “조국 딸 가니 장제원 아들 왔다”는 씁쓸한 뒷말이 나온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인사 검증 당시 ‘딸 입시 특혜 의혹’으로 홍역을 치른 지 얼마 안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아들 음주운전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자식문제가 정치권을 휩쓰는 ‘태풍’이 돼 북상하고 있다. 조국 장관 자녀들의 입시 특혜 의혹을 시작으로 정치인 자녀들에 대한 의혹 제기도 전방위적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지난달 31일에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나경원 자녀 의혹’이라는 키워드가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검색어 상위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9.06 leehs@newspim.com

◆ 장제원, '조국 저격수' 자처한 다음날... 아들 음주운전에 비난 쇄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7일 국민 앞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아들이자 래퍼인 노엘 장용준이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것.

노엘은 이날 새벽 마포구 인근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던 중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당시 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여기에 경찰조사에서 자신이 아닌 제3자가 운전한 것처럼 진술해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까지 나온 상태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아버지로서 이루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임을 밝혔다.

그는 이어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장 의원에 대한 비난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바로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저격수’를 자처하며 했던 발언들이 발목을 잡은 것이다. 장 의원은 딸 의혹과 관련해 “국민들은 더 깨끗하고 더 흠이 없고 더 반듯한 법무부 장관을 가질 권리가 있다”고 집요하게 지적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도 십자포화가 쏟아졌다.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음주운전은 살인을 부를 수 있는 범죄”라며 “장 의원이 법무부장관 자격이 없다는 식으로 비난했던 후보자 딸의 봉사활동 유무나 봉사상과는 비교조차도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 또한 같은 날 “성인이 된 아들의 무책임한 사고와 불합리한 처신을 아버지가 모두 책임질 수는 없지만 지난 조국 후보자 국회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에게 집요하게 얘기했던 장 의원의 후보자 사퇴 얘기가 오버랩 된다"고 꼬집었다.

강용석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제원은 그냥 국회의원 사퇴하는 게 답이다”라며 "책임지는 우파, X까는 좌파 구도로 동정심이라도 살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딸 부정입학 의혹'도 다시 수면 위에... 27만명 '특검' 청원 

조 장관 딸의 입시 특혜 의혹이 쏟아지던 지난달 31일, 온라인상에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 의혹’도 불거졌다.

나 원내대표의 자녀도 과거 대학 입시전형에서 특혜 의혹으로 구설에 오른 적이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2016년 뉴스타파는 나 원내대표의 딸이 특수교육대상자(장애인) 전형을 통해 성신여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장애인 전형이 생긴 배경에 ‘성신여대 같은 큰 대학에 장애인 전형과 같은 입시가 없는가’라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있었다는 대학 자체 조사 결과도 있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나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에 대한 특검 요청’ 청원글은 8일부로 20만명 이상의 지지를 받았다. 9일 현재 참여인원은 27만여명이다.

게시자는 “나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논란들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며 “야당이 그토록 강조하는 정치적 중립성을 보다 강조하기 위해 현정권 하에 있는 검찰보다 특검을 설치하여 모든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는 게 나 원내대표도 바라마지 않을 것”이라고 청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9.09 kilroy023@newspim.com

최근엔 외국 대학에 다니는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등학생 시절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있다는 의혹 또한 제기되고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나 원내대표에 대한 의혹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도 이런 의혹들을 일부 진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여권의 한 중진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조국 후보자를 비판할 때도 자식 문제에 대해서는 한발 물러서 있지 않았느냐”며 “본인 자식 문제도 있었으니 역풍을 맞을까 몸을 사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장관 자녀에 대한 의혹 제기가 야권을 중심으로 짙어지며 온라인 상에서 지지자들이 대리전도 이어지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 스펙 발언 논란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KT 채용비리 사건이 다시금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