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최강 태풍 '하기비스' 주말 한반도 상륙?···10일 오키나와 접근

기사등록 :2019-10-07 11:07

북상 과정에서 매우 강한 태풍 될 수도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가 서서히 북상하고 있다. 하기비스는 아직까지 태평양 괌 부근에 머물러 있으나 이번 주말쯤 한반도로 접근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9시쯤 태평양 괌 동북동쪽 약 5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7km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하기비스는 중심기압 96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시속 133km(초속 37m), 강풍반경 350km의 중형 태풍이다.

<자료=기상청>

하기비스는 괌 부근에서 서서히 위력을 키우며 10일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990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하기비스는 중심기압 915hPa, 최대 풍속 시속 198km, 강풍반경 450km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다.

아직까지 한반도에 미칠 영향력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발달 초기인 만큼 태풍의 이동경로가 유동적이기 때문이다. 다만 하기비스는 올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하다고 손꼽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12일까지는 오키나와 방향으로 향하겠지만 그 이후부터는 한반도로 북서진하거나, 일본 도쿄 방향으로 동진할 가능성 모두 존재한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