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

한은 등 국책기관 '마이너스 채권' 투자, D공포 노렸나

기사등록 :2019-10-08 06:02

독일 등 채권금리 폭락으로 투자 수익성 확대
국민연금, 올해 7월 말까지 해외채권 수익률 12.7%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국내 국책 금융기관들이 마이너스 채권에 투자한 것은 사실상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을 열어둔 것일까. 국내 투자업계에선 이들 기관이 경기둔화와 디플레이션에 따른 추가 가격 상승(금리 인하)을 기대하고 마이너스 채권에 투자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7일 한국은행과 국민연금은 운용 자산 일부를 마이너스 채권에 일부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럽 채권지수 등을 추종하는 과정에서 투자가 불가피했다는 전언이다. 다만 글로벌 채권지수 추종이 강제사항은 아닌 만큼, 충분히 마이너스 채권을 빼고 투자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마이너스 채권은 만기보유시 손실이 나지만, 마이너스 금리 확대 기조 속에서 중간에 되팔면 매매차익을 얻을 수도 있다. 이에 자본이익을 노리고 마이너스 채권 투자 비중을 확대한 것 아니냐고 물었지만 해당 관계자들은 "답변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사진=김승현 기자]

이에 사실상 한국은행 등이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유럽 채권금리 추가 하락을 예상했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 금융투자회사 관계자는 "마이너스 금리 확대 기조 속에서 자본차익을 노리고 유럽 마이너스 채권을 일부러 담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추측했다. 지난달(9월) ECB는 예금금리를 인하하면서 오는 11월부터 새로운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가동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기둔화가 심화하면서 마이너스 금리는 갈수록 낮아지는 추세다. 특히 독일과 미국 국채금리가 빠르게 하락하면서, 추가 금리하락은 없을 것이란 데에 배팅했던 관련 DLS·DLF 상품은 우리나라에서 큰 손실을 기록, 파문을 일으켰다. 7일 기준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는 (+)0.56%에서 마이너스(-)0.58%까지 내렸다.

지난 1년간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같은 기간 유럽 마이너스 채권 투자 수익률은 평균 이상이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국민연금의 올해 7월 말까지 해외채권 투자 수익률은 12.7%였다. 이는 전체 수익률 8.1%를 상회할 뿐 아니라, 지난해 해외채권 수익률(4.2%)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또 다른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채권금리가 마이너스라는 건 그만큼 가격이 비싸다는 뜻이다. 중간에 누군가 사줄 것으로 예상한 것이고, 그렇다면 경기둔화와 디플레이션에 따른 추가 가격 상승(금리 인하)을 기대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이어 그는 "유럽 금리가 하락하는 만큼 원-유로 헤지에 따른 프리미엄도 커지기 때문에 투자수익은 좋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영익 서강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포트폴리오 배분 측면에서 충분히 마이너스 채권을 담을 수 있다. 그러나 결국 글로벌 경제가 더 나빠질 것이란 점도 반영됐을 것으로 본다"며 "마이너스 금리가 영원히 지속될 수는 없다는 점도 참고해야겠다"고 조언했다.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