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홍콩 시위 지지 철회" NBA·휴스턴 단장에 미국 "부끄러운 일" 비난

기사등록 :2019-10-08 16:18

로키츠 단장 "복잡한 사건에 한쪽 편만 들었다" 사과
中기업 '스폰서 중단' 선언, CCTV는 로키츠 중계 않기로
로키츠 선수들 "우리는 중국을 사랑한다" 진화 시도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 트윗에 대해 중국의 반발이 거세자 단장과 NBA가 직접 나서 사과한 것을 두고 미국 정치권이 들고 일어섰다.

미국프로농구(NBA)는 중국의 '스폰서 중단'이라는 경제적 압박과 함께 미국 정치권의 반발을 동시에 받는 상황이 됐다.

앞서 NBA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은 4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라는 글을 올렸지만, 중국 스폰서가 관계 철회를 발표하는 등 논란이 거세지자 곧바로 삭제했다. 그와 함께 NBA도 공식 사과했다. 

NBA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이 홍콩 시위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지만 곧바로 진화에 나섰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NBA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이 해명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대릴 모레이 트위터]

3일 뒤 모레이 단장은 사과했다. 그는 7일 "복잡한 사건에 대해 한 가지 판단에만 기반해 한쪽 편만 들고 있었다. 논란이 된 글을 올린 뒤 다른 관점에 바라보는 시간을 가졌다. 중국 팬들을 불쾌하게 만들 생각은 결코 없었다"는 해명 글을 올렸다.

NBA도 7일 중국 웨이보에 "모레이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 발언이 팬들을 모욕한 것 대해 한 유감을 표한다"라며 중국인들을 달랬다. 

NBA는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종목으로 꼽힌다. 지난 2017~2018 시즌 무려 6억4000명이 최소 한번은 NBA관련 프로그램을 시청했을 정도로 중국의 농구 사랑은 가히 압도적이다.

중국의 '농구 사랑'은 야오밍이 NBA 휴스턴 로키츠에 입단하면서 시작됐지만, 자국 팀만큼 사랑 받던 로키츠에서 이런 발언이 나오자 상처받은 중국 팬들이 단숨에 등을 돌려버렸다. 거대 시장의 외면에 NBA와 모레이 단장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그러자 미국 정치권이 들고 일어섰다.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모레이가 홍콩을 지지한 것이 자랑스럽다. 하지만 NBA는 돈을 쫓아 부끄럽게 물러섰다"며 협회를 공개 비난했다.

릭 스콧 공화당 상원의원 또한 "공산주의 중국의 통제하에서 자유를 위해 싸우는 용감한 개인들을 지지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논하기 위해 아담 실버 NBA 총재와 면담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도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텍사스 출신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은 트위터에 "NBA가 사과해야 할 것은 인권보다 이익을 노골적으로 우선시한 점"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빌 패스크렐 하원의원은 "실버 총재에게 서한을 보냈다. 부끄러운 대응으로 NBA의 역사에 영구적인 오점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NBA의 공식 사과에도 불구하고 중국 측 스폰서들은 협력 중단, 중국팬들은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후폭풍이 일고있다. 

우선 로키츠의 스폰서 업체인 리닝과 상하이푸둥개발은행(SPD) 카드는 즉시 협력 중단을 선언했다.

중국 국영 CCTV 역시 앞으로 로키츠 경기를 중계하지 않는다고 했고, 휴스턴에 있는 중국 총영사관도 성명을 통해 모레이의 발언을 공개 비난했다.

중국농구협회 역시 이미 지난 5일 웨이보에 "로키츠와의 교류와 협력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 또한 불만을 표출했다. 네티즌들은 "꺼져라", "중국에서 나가라", NBA는 중국 젊은 청년을 상대로 시험에 들게 했다. 이제 본때를 보여줘야한다", "이제 NBA를 금지할때가 됐다. NBA는 중국 돈을 좋아하면서도 최소한의 예의가 없다"며 공분했다.

중국 측의 압박이 커지자 로키츠의 구단주인 틸만 퍼티타는 "모레이 단장은 휴스턴 로키츠를 대변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지만 사태는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NBA 로키츠 선수들 역시 해명에 나섰다. 제임스 하든은 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도 대신 사과한다. 우리는 중국을 사랑한다"고 말했다.

하든은 동료 선수 러셀 웨스트브룩과 함께 "우리 둘 모두는 중국에서 경기하는 것을 무척 좋아한다. 일년에 한 두번은 중국에 간다. 중국 팬들이 우리를 응원해 주는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중국을 향한 애정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로키츠는 2000년대 중국의 농구 스타 야오밍이 선수로 활약한 팀으로 중국에서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홍콩 시위는 중국과 홍콩 사이의 범죄인 인도 법안인 '송환법' 철회를 요구하며 시작됐다. 현재 송환법은 공식 철회됐지만, 홍콩 정부가 시위대를 '폭도'라고 지칭한데 이어 '복면금지법' 을 실행하면서 시위는 18주째 이어지고 있다. 

미국 NBA가 웨이보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NBA 웨이보]
6일(현지시간) 홍콩 완차이 지구에서 벌어진 반중국 정부 시위에서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해 달리는 시위대. 2019.10.06. [사진=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