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2019 국감] 박영선 "중기 주52시간 애로 공감… 관계부처에 건의 강하게 전달"

기사등록 :2019-10-08 17:05

[서울=뉴스핌] 박진숙 민경하 기자 = 내년부터 중소기업에 적용하는 주52시간제도와 관련해 업계의 우려 목소리에 대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현장에서 애로사항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8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박 장관은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중소기업벤처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08 kilroy023@newspim.com

정유섭 의원은 "주52시간제가 이상적인 것은 알지만, 우리가 일본보다 근로시간 단축을 앞서 나갈 필요가 있는가"라며 "일본은 300인 미만 사업장은 노사협의 때 68시간까지 연장근로가 허용되고, 탄력적 근로시간도 우리는 3개월인데 일본은 1년"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지적해주신 문제점들은 현장에서 상당히 애로사항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주 52시간제에 있어 의견을 개진해야 하는 부서인 만큼, 중소벤처기업에서 건의하는 사항들을 관계부처 회의 때 강하게 전달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또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경쟁력이 없는 부분은 수입해서 쓸 수밖에 없으며, 아무리 국산화하고 국내 제품을 쓰라고 해도 기업이 싫으면 강제할 수 없는 것 아니냐"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외교부와 산자부 관계자들이 외교적인 노력으로 풀기 위해 물밑 대화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본 조치가 4개월 가까이 되고 있는데, 지방청에 애로센터를 설치했는데 직접적인 피해는 아직 신고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