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NBA, 中-홍콩 사이서 우왕좌왕하다 미중 양쪽에서 뭇매

기사등록 :2019-10-08 17:37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홍콩 시위의 불똥이 엉뚱하게 미국프로농구(NBA)에 튀면서 NBA가 미국과 중국 양쪽 모두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대릴 모리 휴스턴 로키츠 단장

문제의 발단은 대릴 모리 휴스턴 로키츠 단장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트윗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모리 단장은 지난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라는 메시지를 게재했다.

그러자 중국농구협회가 즉각 성명을 내고 모레이 단장의 발언을 비난했으며, 중국 국영방송 CCTV와 텐센트는 휴스턴 경기를 중계하지 않기로 했고, 중국 유명 배우들이 중국 내에서 개최되는 NBA 시범경기 관람 거부 의향을 잇따라 밝히는 등 파문이 확산됐다.

이처럼 주요 시장인 중국의 반발이 거세지자 NBA는 6일 공식 성명을 통해 “대럴 모리의 트윗으로 깊은 상처를 입은 중국 팬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번에는 미국 정치권에서 중국에 굴복했다며 NBA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테드 크루즈(공화·텍사스) 상원의원은 “모리 단장이 홍콩을 지지한 것이 자랑스럽다”고 치켜세우는 한편 NBA에 대해서는 “돈 앞에 굴복했다”며 힐난했다.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도 “NBA는 인권보다 이익을 우선시한다는 것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비난했으며, 빌 파스크렐(민주·뉴저지) 하원의원은 애덤 실버 NBA 총재에게 서한을 보내 “NBA 역사에 영구적 오점을 남길 부끄러운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