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軍, 최근 4년 한미연합훈련에 102억2000만원 사용

기사등록 :2019-10-09 15:53

2016년 키리졸브 연습 22억원으로 가장 많아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최근 4년간 실시된 한미연합훈련에 한국군은 102억원 가량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가 9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2016년 이후 한미군사훈련 현황(소요 예산 포함)'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3월 '19-1 동맹연습'까지 한국군의 소요 비용은 102억2000만원이었다. 여기에는 인건비와 부식비용 등이 포함됐다.

지난 2017년 8월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한국 군인들이 참가하고 있는 모습. UFG는 지난 3월 폐지가 결정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연도별로 보면 2016년 3월 키리졸브(KR) 연습이 22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같은 해 8~9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는 21억원이 투입됐다.

2017년 3월 KR 연습과 그해 8월 UFG 연습은 각각 18억원, 17억원이 사용됐다. 올해 3월 실시된 '19-1 동맹연습'은 11억6000만원이 쓰였다.

이들 훈련은 군 장비가 투입되지 않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지휘소 연습이다.

군 당국이 한미연합훈련에 한국군의 비용을 공개한 것은 지난 2000년대 초반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