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뉴욕증시] 미중 협상 기대-연준 의사록 효과에 UP

기사등록 :2019-10-10 05:16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기대감이 고개를 들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전날 협상을 앞두고 벌어진 양국의 신경전에 급락했던 뉴욕증시가 하루만에 급반전을 이룬 셈이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이와 함께 9월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 의사록 역시 주가 상승에 무게를 실었다. 글로벌 경제 성장률 둔화와 무역정책 불확실성에 대한 정책자들의 우려가 확인되면서 월가에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전망이 번졌다.

9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181.97포인트(0.70%) 상승한 2만6346.01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6.34포인트(0.91%) 뛴 2919.40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79.96포인트(1.02%) 급등하며 7903.74에 마감했다.

개장 전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의 IT 제재에도 불구하고 부분적인 딜을 이끌어내는 데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는 블룸버그의 보도가 유럽에 이어 미국까지 증시에 훈풍을 몰고 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든 쟁점을 포괄하는 온전한 협상 타결을 원한다며 반기를 들었고, 때문에 이른바 스몰 딜의 성사 여부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투자 심리는 크게 개선됐다.

TD 아메리트레이드의 숀 크루스 트레이더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무역 협상을 둘러싼 보도와 투자 심리에 따라 주가가 일희일비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중국이 고위급 협상을 앞두고 미국 농산물 수입을 크게 확대할 예정이라는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 역시 이날 뉴욕증시의 상승에 힘을 보탰다.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5일 2500억달러 수입 물량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30%로 인상할 예정이고, 12월15일 지난달 추가 관세에서 제외됐던 1600억달러 물량에 대한 관세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상이 연말 관세 전면전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시장은 부분적인 딜이 나오면서 최악의 상황을 모면하는 시나리오에 기대를 걸고 있다.

데이터트랙 리서치의 니콜라스 콜라스 공동 대표는 CNBC와 인터뷰에서 “무역 딜 없이 S&P500 지수가 1년 뒤 현 수준 혹은 이보다 높은 선에서 거래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준의 의사록도 이날 주가에 호재로 작용했다. 지난달 회의에서 정책자들이 전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와 무역 마찰이 미국 경제 펀더멘털과 고용에 흠집을 낼 수 있다고 우려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투자자들 사이에 오는 29~30일 금리인하 가능성이 고개를 들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외부 악재를 인정하면서도 미국 경제가 탄탄하다고 평가, 세 번쨰 금리인하에 다소 소극적인 입장을 내비쳤지만 월가는 의사록에 무세를 두는 모습이다.

연준은 지난 7월과 9월 각각 25bp(1bp=0.01%포인트)의 금리인하를 단행, 기준금리를 1.75~2.00%로 내렸다.

종목별로는 애플이 1% 선에서 상승했다. 캐너코드 제뉴어티가 목표주가를 240달러에서 260달러로 올리면서 매수 심리를 자극했다.

존슨앤존슨은 조현병 치료제 리스페달의 부작용과 관련, 소송을 낸 피해자에게 80억달러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필라델피아 법원 판결을 악재로 2% 가량 떨어졌다.

이 밖에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대형 참사를 일으킨 보잉 737 맥스의 운항을 1월까지 중단한다고 밝힌 가운데 3% 가량 랠리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