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알릴레오'출연,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PB, 개인변호사 선임후 대응중

기사등록 :2019-10-10 11:30

2014년부터 정경심 교수 자산 맡아 관리
개인변호사 선임해 개인적으로 대응 중

[서울=뉴스핌] 전선형 기자 =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가 지난 8일 유시민 전 장관과 나눈 인터뷰 내용이 '알릴레오'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되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김 PB는 조국 장관과 정경심 교수 부부의 재산 관리인으로 현재 정 교수의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자택에서 조 장관 가족 PC 3대의 하드디스크를 직접 교체한 뒤 이를 보관하고, 경북 영주 동양대까지 직접 운전을 하고 가 정 교수 연구실 데스크톱을 반출한 등의 혐의다. 검찰은 증거 확보 등을 이유로 지난 5일과 8일 두차례에 걸쳐 김PB가 근무한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과 목동지점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한국투자증권 여의도PB센터 [사진=뉴스핌DB]

김경록 PB는  차장급 직원으로 현재  영등포 PB센터에 근무하고 있다.

조국 장관과 정경심 교수 부부의 재산관리는 지난 2014년부터 진행했다. 김PB가 유튜브 등에 발언한 내용을 종합해 보면 정 교수는 한국투자증권 목동지점 본부장의 고객이었으며, 해당 본부장이 영등포지점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같이 이동했다. 김 PB도 당시 본부장을 따라 영등포지점으로 이동했고,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정 교수 재산을 관리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본부장은 현재 한국투자증권을 퇴사한 상태다.

김PB에 대한 주변 평가는 좋은 편이다. 한국투자증권 한 관계자는 “자신의 업무에 충실하고 성실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PB들 사이에서는 ‘업무에 성실했던 성향 탓에 정교수가 사소한 부탁을 제안해도 거절하지 못하고 도와줬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실제 김PB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음모론이 있는지 없는지, 오히려 저는 조사를 받으면서 그 사람들을 더 믿어 야 된다고 생각을 했다”며 “그냥 좋아하는 사람, 제 고객님이며 제 손님 누구라도 그렇게 부탁을 하더라도 당연히 들어드렸을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회사 동료들에게도 미안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언론에 PB에 대한 이미지와 회사 등의 다양한 소문들이 사람들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는 데 따른 미안함이다. 최근엔 김PB가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부회장의 친인척이라는 소문까지 나오기도 했다. 당시 한국투자증권은 “김PB는 오너일가 친인척이 아니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김PB는 휴직은 별도로 쓰지 않고 연차 등 휴가를 이용해 참고인 조사 등 검찰 조사에 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은 김PB 사안을 개인적인 일로 보고 별다른 공식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김PB는 변호사 선임도 회사 지원없이 개인적으로 선임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개인적인 사안이고 특별하게 김PB에 대해서 대응하는 것은 없다”며 “인사 등을 낸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inthera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