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오신환 "문대통령, 검찰개혁을 정치공세 소재로 악용…당장 중단하라"

기사등록 :2019-10-22 10:17

"공수처 선처리 요구는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사태로 불리해진 여론지형을 뒤집기 위해 검찰개혁을 정치공세 소재로 악용하는 것을 당장 중단하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선처리 요구를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법이나 검경수사권 조정안은 나중에 얘기하자는 것은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01 kilroy023@newspim.com

오 원내대표는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여야 합의처리를 위해 노력해야하고 검찰개혁 입법은 합리적인 결론이 도출되도록 주어진 기간 동안 차분히 논의를 진행해야한다"면서 "논의 순서도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 먼저 바닥을 잡아야지 공수처 설치 여부에 대한 논의가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진지하게 협상에 임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선거법 합의처리와 합리적인 검찰개혁 방안 처리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21일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의 공수처 자체 반대 주장에 대해 "기본적으로 제 의견과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검경수사권조정이 잘 이뤄지면 공수처는 필요하지 않다"며 "과거 무소불위의 검찰 권력을 견제하기 위해 20년 전 참여연대 제안은 현재엔 맞지 않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다만 검찰개혁 법안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있다는 것을 현실적으로 부정할 수 없다"면서 "국회에서 정치가 복원된다는 차원에서 합의 도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작정 반대해서 '패스트트랙 시즌2'로 만들 것이 아니라 합의할 수 있는 것은 합의해보자는 차원에서 권은희안 정도를 논의해볼 수 있지 않겠냐는 것"이라고 했다.

 

q2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