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강제단전' 불구 美캘리포니아서 끝내 대형산불...대피령까지 내려져

기사등록 :2019-10-25 11:29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일부 지역에서 산불 발화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23일(현지시간)부터 강제단전 조치까지 강행했지만 결국 산불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로이터통신과 CNN 등은 전력 공급이 끊긴 지역 중 한 곳인 소노마 카운티에서 24일 대형 산불이 발생했으며, 소노마 카운티의 주민 2000여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이날 보도했다. 

'킨케이드 파이어'(Kincade fire)로 명명된 이 산불은 23일 저녁 가이저빌 인근에서 시작됐으며, 세 시간 만에 5000에이커(약 20.2㎢)의 면적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CNN의 기상학자인 브랜든 밀러는 이를 두고 '3초마다 미식축구 경기장이 불에 탄 속도'라고 설명했다.

킨케이드 파이어는 24일 오전까지 1만에이커(약 40.5㎢)의 면적을 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캘리포니아주 산림소방국(캘파이어)의 관계자는 기자회견을 통해 험준한 지형과 빠른 속도, 어둠 등의 악조건으로 인해 산불의 정확한 피해 면적은 파악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방국 관계자는 두 개의 건물이 산불의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하면서도 12채의 주택이 파손됐다는 언론의 보도의 진위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아직 산불의 발화 원인은 아직 알 수 없으며, 산불이 더 번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고했다. 

일반적으로 캘리포니아에서는 고온, 건조한 10월~12월 사이에 산불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여기에 현재 돌풍이 몰아칠 것이라는 예보까지 나오면서 산불 진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마크 셰너드 국립기상청(NWS) 기상학자는 "캘리포니아 남부지역에 시속 55마일(약 88㎞)의 돌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며 "아래의 일부 해안 지역에는 이날 밤 바람이 시속 75마일(약 121㎞)까지 불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노마카운티 게이서빌에서 24일(현지시간) '킨케이드 파이어'로 불리는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2019.10.24. [사진= 로이터 뉴스핌]

◆ "단전보다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한다는 지적도"

이번 산불은 23일 오후 9시 30분경에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이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북부 지역에서 강제단전을 강행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이다. 같은 날 앞서 PG&E는 오후 2시부터 17개의 카운티에서 강제단전에 돌입했다.

우선적으로 시에라 풋힐스 지역과 산타 로스 등에서 단전 조치가 시행되면서 17만9000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다. PG&E는 단전 조치가 최장 48시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전력회사인 서던캘리포니아에디슨(SCE)도 화재 위험이 커지자 약 2만7000가구를 대상으로 전력 공급을 중단하기 시작했다. SCE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로스앤젤레스(LA)와 샌버너디노, 리버사이드, 오렌지 카운티 등의 지역에서 단전이 단행됐다. 남부의 데스칸소 및 알파인 지역에서도 전력사 샌디에이고가스앤일렉트릭이 "강풍과 위험기상" 등을 이유로 320여가구에 대한 전력 공급을 끊었다. 

캘리포니아에서 대규모 강제단전이 단행된 것은 이달 들어 두 번째다. PG&E는 지난 9~12일에도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산불 예방을 목적으로 강제단전 조치를 취했다. 이로 인해 약 200만명의 주민들이 영향을 받았다. 

PG&E는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강제단전을 실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업체의 대응을 둘러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2017~2018년에 발생한 19개의 대규모 산불의 발화 원인으로 PG&E의 장비가 지목됐다.

지난해 86명의 목숨을 앗아가며 캘리포니아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캠프 파이어의 경우에도 PG&E가 설치한 고압 전선이 강풍에 끊어지면서 불씨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 단전에 의존하기보다는 시설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PG&E의 강제단전으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도 막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체와 학교뿐만 아니라 병원과 저소득층 가정이 입는 피해가 상당하다고 CNBC는 꼬집었다. 미국 국립수소연료전지연구센터(NFCRC)의 잭 브라우어 소장은 강제단전의 위험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수백 곳의 의료시설이 비상 발전기를 갖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브라우어 소장은 이어 "전기가 한 시간 동안 끊기는 것은 괜찮다. 하지만 며칠 동안 이어진다면, 이로 인해 목숨을 잃게 되는 사람들의 수는 화재로 사망하는 피해자의 수많큼 상당할 것이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노마카운티 가이저빌에서 24일(현지시간) '킨케이드 파이어(Kincade fire)'로 불리는 대형 산불이 발생해 소방관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10.24.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