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 무선통신기술, 미국서 약 500억원 수출상담 성과

기사등록 :2019-10-29 11:55

대전시, '2019 모바일 산업전시회'에 지역 중소기업 6개사 파견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시는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2019 모바일 산업전시회(MWC, Mobile World Congress LA)'에서 약 500억원(4250만6000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대전시가 지원하고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공동 진행한 이번 박람회에는 모바일 인터넷·소프트웨어 등 정보통신기술(IT)을 주력으로 하는 ㈜블루시그널, ㈜로임시스템, ㈜맥컨, ㈜마이즈랩, ㈜에이치앤비트, 블루웨이브텔㈜ 등 지역기업이 참가했다.

2019 모바일 산업전시회 현장 [사진=대전시]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호운영 플랫폼 제조업체인 ㈜블루시그널은 1600여만달러(약 190억원) 규모의 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며, 이미 추진 중인 중동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과 관련해 요르단의 교통 시스템 개발업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보안 솔루션 기업인 ㈜에이치앤비트는 현지 기업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12월 로스앤젤레스(LA)에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무선통신 단말기 제조업체인 블루웨이브텔㈜은 호주업체와 현지 주문자생산방식(OEM)으로 제품을 공급하기로 하는 등 현지 바이어와 참관객으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우리시 정보통신 기술은 이미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수준으로 현지 바이어에게 매력 있는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선도도시, 대전의 위상에 걸맞게 우리지역 기술기반 기업들의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증대를 위해 적극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