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경찰, 양현석·승리 기소의견 송치…'상습도박'만 적용

기사등록 :2019-10-31 11:55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다음달 1일 송치"
양현석·승리, 수억원~10억원대 금액 도박자금 사용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경찰이 원정도박과 일명 '환치기'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넘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내달 1일 양 전 대표와 승리 등 5명을 상습도박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한다고 31일 밝혔다. 다만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 없음'으로 결론 짓고 불기소 의견으로 넘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원정도박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8.29 alwaysame@newspim.com

경찰에 따르면 양 전 대표와 승리는 지난 5년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수억원대, 승리는 10억원대의 금액을 도박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8월 양 전 대표가 해외 원정 도박과 환치기를 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같은달 14일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양 전 대표와 승리 모두 2차례씩 경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도박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환치기는 하지 않았다고 부인해왔다. 

양 전 대표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본명 김한빈)에 대한 마약 수사를 막기 위해 관련자를 회유·협박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경찰 수사선상에 올라있다.

앞서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국내·외에서 세 차례에 걸쳐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았으나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iamky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