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전문가들 "AI 신약개발, 산관학 협력모델 갖춰야…국내는 아직"

기사등록 :2019-11-07 11:40

제약바이오협회, 7일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개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제약사, 정부, 학계 등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런 협력 모델을 통해 바이오데이터의 신뢰성을 갖춰야 하는데, 국내 AI 신약개발은 아직 요원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7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서는 이 같은 논의가 이뤄졌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7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한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를 개최했다. 2019.11.07 allzero@newspim.com

미셸 파텔 아스트라제네카 연구개발(R&D) 부문 의료정보학 총괄 박사는 "현재 AI를 활용하는 분야는 혁신 의약품 개발, 데이터 이미지 분석, 임상 촉진 등"이라며 "정부, 학계 등 여러 당사자와 협력관계를 구축하면 신약개발 과정에서 혁신이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안드레슨 벤더 캠브릿지 화학 박사는 "현재 필룩스라는 중견 바이오기업과 중견바이오기업과 협력해 시판중인 약물에서 새로운 적응증을 찾고 있다"며 "환자단체와도 협업해 적절한 타깃을 찾아내는 등 임상시험의 효율성을 높일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 산업계, 환자 등이 참여하는 AI 기반 신약개발 협력모델이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의 신뢰성을 갖추는 게 가장 큰 과제라고 분석했다.

나히드 쿠르지(Naheed Kurji) 시클리카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150개 회사가 AI를 신약개발에 적용하고 있는데 AI를 활용해 데이터가 규격을 잘 갖췄는지, 결함이 없는지 살펴 데이터의 무결성을 갖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셸 박사는 "가장 중요한 점은 데이터를 올바른 방식으로 구성해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안드레슨 박사는 "AI 신약개발은 과거 신뢰받지 못했다"며 "복잡한 바이오데이터를 구조화해서 믿을 수 있는 모델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믿을 수 있는 모델을 구축하지 못하면 전체 해법이 문제를 맞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이 뒤쳐져있는 상황이라는 점이 문제로 제기됐다.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김재영 책임연구원은 "국내에는 좋은 인력과 인프라가 있는데도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은 뒤쳐져 있다"며 "제약사들이 전문가들과 이야기할 전문성을 갖추고 있지 못하고 있으며 원하는 것도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센터에서 교육을 통해 최신의 AI 신약개발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IT회사와 제약사가 협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