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종합]"일본차 할인 불붙었다"...인피니티 Q50S 재고 '0'

기사등록 :2019-11-11 13:13

Q50S, 1000만원 할인에 94대 재고 소진
토요타 아발론 300만원·라브4 500만원 할인
"연말 되면서 재고 부담이 커져 할인률 늘어"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일본 불매운동에도 혼다에 이어 인피니티 등 주요 모델이 완판되면서, 일본차 할인 경쟁이 불붙고 있다.

11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인피니티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Q50S에 대해 약 1000만원 할인한 결과, 재고 94대를 모두 팔았다.

한국닛산 관계자는 "Q50S 할인 규모는 센서리(Sensory) 972만원, 프로엑티브(ProActive) 1072만원으로 지난달과 이번달 동일하다"면서 "여기에 딜러사별로 추가 지원금이 나갔다"고 말했다.

일본차 [그래픽=김아랑 기자]

Q50S는 3.5ℓ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더한 고급 하이브리드 스포츠 세단이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364마력(하이브리드 시스템 통합 최대 출력)의 강력한 주행 성능과 복합 공인 연비 12㎞/ℓ를 갖췄다.

Q50S 판매 가격은 ▲센서리 5760만원 ▲프로액티브 6260만원이다.

인피니티는 브랜드 출범 30주년을 맞아 이달 주요 차종을 할인·판매하고 있다.

Q30 에센셜 구매 시 최대 800만원의 구매 혜택 또는 무이자 60개월(선수금 50%, 중도상환 수수료 없음) 및 500만원 상당의 주유비를 제공한다. 800만원 구매 혜택 선택 시 2000만원대에 Q30을 구매할 수 있다.

소형 SUV QX30은 국산차 보유 고객이 인피니티 파이낸셜 프로그램 이용 시 최대 1000만원의 구매 혜택 또는 무이자 60개월 (선수금 50%, 중도상환 수수료 없음) 혜택 및 600만원 상당의 주유비 지원이 가능하다.

7인승 대형 SUV QX60 AWD 30대에 한해 6220만원 정가에서 20% 할인한다.

인피니티 외에도 닛산, 혼다, 토요타 등은 주요 모델에 대해 할인 및 프로모션을 확대하고 있다. 본사의 공식 지원 외에 각 딜러사의 추가 할인이 있기 때문에 할인 규모가 제 각각이다.

단적으로, 닛산 대형 SUV는 할인 규모가 1500만원에서 1700만원으로 늘었다가, 일부 딜러가 1900만원까지 할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토요타자동차도 이달 할인 규모를 확대했다. 평달 대비 현금 구매 시 아발론은 300만원, 라브4 가솔린은 500만원 할인한다. 

앞서 혼다코리아는 지난달 5490만원짜리 대형 SUV 파일럿에 대해 27% 할인하는 대규모 프로모션을 통해 재고를 소진했다.

이에 따라 판매량이 806대로 늘었다. 이 가운데 665대가 파일럿으로, 이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판매된 572대 보다 많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차는 1977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58.4% 감소했다.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부터 판매가 줄어 8월(-56.9), 9월(-59.8%) 감소세가 이어졌다.

브랜드별로는 토요타는 408대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69.6% 감소했고, 닛산도 65.7% 줄어든 139대 판매에 그쳤다. 혼다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2%만 감소한 806대였다.

자동차 업계는 일본차 할인 경쟁이 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연말이 되면서 재고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할인율을 늘려서라도 판매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인피니티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Q50S에 대해 약 1000만원 할인한 결과, 재고 94대를 모두 팔았다. [사진 = 인피니티] 2019.11.11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