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이르면 12일 발표

기사등록 :2019-11-11 19:48

금호산업, 12일 오전 이사회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안건 노의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 가장 유력...2조5000억원 제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 발표가 이르면 내일 이뤄질 예정이다.

11일 국토교통부와 산업은행 등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오는 12일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안건을 논의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3곳이 참여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2019.11.07 tack@newspim.com

투자업계에선 가장 많은 매입 금액을 써낸 것으로 알려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안팎에선 2조5000억원 정도를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금호산업 이사회에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하면 본격적인 매각 협상이 시작될 예정이다.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 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될 예정이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