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권태명 SR 대표 "안전이 '최우선'...철도파업도 철저히 대비"

기사등록 :2019-11-12 17:52

"안전은 생명처럼 소중한 분야...안전에 만전"
파업 대비 입석 허용 등 비상경영체제 돌입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권태명 SR 사장이 '안전'을 최우선 경영 과제로 꼽았다. SR은 지난 2016년 12월 개통 후 한 건의 열차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오는 20일 예고된 전국철도노동조합 총 파업에 대비해 SR도 입석을 허용하는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

권태명 SR 사장은 12일 오후 세종시 한 식당에서 국토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안전이 생명처럼 소중한 분야이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권태명 SR 대표가 율현터널 수직구 특별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제공=SR) 2019.11.12 syu@newspim.com

권 사장은 "지난해 고객이 열차 내에서 걸어 다니다 넘어져 발생한 여객사고와 열차 장애는 25건이었는데 올해 7월말까지 5건으로 80% 가량 사고를 줄였다"며 "연말까지 절반 가량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사장은 안전에 이어 서비스 차별화, 운영 효율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SR은 이날 가족단위 여행 활성화를 위해 3세대 가족이 SRT 탑승 시 요금 30%를 할인해주는 '3세대 동행할인제도'를 내놨다.

또 열차 매진 시 일부 구간은 입석, 일부 구간은 좌석을 병합해 이용하는 '병합 승차권' 제도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R은 KTX와 달리 매진 시에도 입석을 허용하고 있지 않다. 권 대표는 "앞으로 영업 제도를 개선해 고객들이 SRT를 편리하고 값싸게 이용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R은 서비스 개선을 위해 열차 추가 확보도 계획하고 있다. 이미 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해 놓은 상태다. 권 대표는 "확보된 차량으로 열차 운행을 늘리는 것은 평택~오송 복복선화가 되기 전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며 "그 대신 한 번 운행하는 차량을 늘리는 열차 장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20일 예정된 철도노조 총파업으로 SR도 불가피하게 일부 영향을 받는다. SR은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파업기간 열차는 정상적으로 운행한다. 다만 코레일관광개발 소속인 승무원들이 파업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열차 내 서비스 업무에 일부 차질이 생길 전망이다. SR은 대체인력을 투입해 승객 안내나 서비스 등 간단한 보조 업무를 맡길 예정이다.

권 대표는 "SR은 파업 분위기도 없고 노사간 이해도 잘 되고 있어 별다른 갈등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파업이 장기화될 것을 대비해 우리도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며 "코레일 파업기간에는 입석 발매도 한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마지막으로 "작년 행안부 재난관리평가 철도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고 올해도 안전문화 대상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확정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안전한 철도,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