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박영선 "신속한 정책 지원 위해 PM제도 도입해야"

기사등록 :2019-11-21 16:15

"부처간 벽 허물고 주제별 일 처리하는 PM제도가 효율적"

[대전=뉴스핌] 민경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1일 "정부 부처내에 주제별로 일을 처리하는 PM(Project Manager:프로젝트 매니저)제도를 과감히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정부가 4차산업혁명시대의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조직을 개편하려면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이 과정이 너무 오래걸려서 변화의 속도를 따라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주제별로 일을 처리하는 PM제도를 도입하면 각 부처별 담당자들이 모여 지속적으로 일을 맡을 수 있고, 처리 속도도 굉장히 빨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PM제도는 새로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의 각 부문별로 담당 인력을 모아 일을 해결하는 제도다. 문제 발생에 수시로 대응할 수 있고, 신속하게 일을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박 장관은 "지난 7월 출범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도 관련 부처 장관들이 수시로 모여 회의하다 보니 일이 굉장히 빠르게 처리되더라"라며, "타다 문제의 경우에도 PM제도를 도입해 추진했다면 더욱 시의적절하게 진행될 수 있었을 것이라 본다"고 했다. 

이날 3회째를 맞은 중기부 북콘서트에서는 김태유 서울대 교수의 '패권의 비밀'이 소개됐다.

김 교수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며 "정부혁신·사회혁신·대외혁신 등 세가지 혁신을 이뤄낸다면 4차산업혁명시대 패권을 쥘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의 벤처 정책을 코이의 법칙에 비유했다. 이 법칙은 비단잉어의 한 종류인 코이가 환경에 따라 성장하는 크기가 달라지듯, 사람도 환경에 비례해 능력이 달라지는 것을 뜻한다. 

김 교수는 "지금까지의 벤처 정책은 좁은 연못에서 먹이만 많이 주는 꼴에 지나지 않았다"며 "벤처 기업들이 더 큰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정부가 제도적으로 더 큰 창업생태계를 조성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AI, 클라우드, 모빌리티만이 4차산업혁명의 전부가 아니다"라며 "4차산업혁명은 통치권 차원에서 해결하는 제도적 대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북콘서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19.11.21 204mkh@newspim.com

 

204m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