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北 김정은, 초대형 방사포 연발사격 참관…"결과 대만족"

기사등록 :2019-11-29 07:29

"전투 적용성 최종 검토…군사 기술 우월성 확인"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28일 오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 연발 시험사격'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전날(28일) 오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 연발 시험사격'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사진=조선중앙통신] 2019.11.29 noh@newspim.com

그러면서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연발 시험사격이 실시됐다"며 "이를 통해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험사격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대만족'을 표했다고 한다. 다만 김 위원장의 구체 발언은 공개하지 않았다.

아울러 통신은 초대형 방사포의 제원에 대해서도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이병철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김정식 당 군수농업부 부부장,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전일호 중장 등 일명 북한 미사일 개발 실무책임자 4인방이 모두 참석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59분경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30여초 간격으로 발사했다"며 "최대 비행거리는 약 380km, 고도는 약 97km로 탐지했으며 추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무력시위는 올해 들어 13번째다. 아울러 지난달 31일 평안남도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지 28일 만이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