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조중통 "초대형 방사포 최종 점검...김정은 대 만족"

기사등록 :2019-11-29 07:36

[서울 로이터=뉴스핌] 김세원 기자 = 북한이 2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하에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연발시험사격은 초대형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 위해 진행됐다"면서 "무기체계의 군사 및 기술적 우월성과 확고한 믿음성이 보장된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발사 결과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28일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59분경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30여 초 간격으로 발사했다"며 "최대 비행거리는 약 380km, 고도는 약 97km로 탐지했으며 추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방사포 등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사진=노동신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