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중기중앙회, 소기업소상공인공제 BI '노란우산'으로 변경

기사등록 :2019-12-01 12:00

2020 재도약…제도 개선 통한 사회안전망 역할 강화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는 2007년부터 운영한 '노란우산공제'를 소기업소상공인공제의 재도약을 위해 브랜드명(BI)을 '노란우산'으로 변경하고, 제도개선 및 고객 복지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소기업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1일 밝혔다.

이번 BI를 변경함으로써 모바일 환경 확산 등 최근의 트렌드 변화에 맞게 단순화해 대중의 기억과 연상에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했다. 또 서브타이틀로 '소기업소상공인공제'를 표기해 사업의 실체를 명확하게 하고 '법적용어'를 사용해 오해를 방지했다.

소기업소상공인공제 BI '노란우산'.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노란'은 '밝은 미래 희망'을, '우산'은 '안전한 보호'를 상징해 노란우산은 "언제 어떻게 닥칠지 모르는 위험으로부터 소기업 소상공인을 안전하게 보호해 밝은 미래와 희망을 지켜준다"는 의미가 있다.

또 ▲월부금액 변경(5~100만 원→1~200만 원)을 통한 가입증대 ▲지자체의 관내 가입자 부금지원 확대 ▲가입 신청자의 사업자등록증명원 매출액증명서류 등의 국세청 과세정보이용을 통한 간소화 ▲인터넷·모바일 통한 업무 확대 등 제도개선도 추진해 이용자의 편의도 높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경영 자문 및 상담 확대 ▲소상공인의 재기 및 역량 강화 교육 확대 ▲노후설계 교육 및 힐링캠프 확대 ▲고객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 운영 등 소상공인 사업지원 ▲리조트 등 휴양시설 지원 ▲건강검진 할인 지원 ▲복지몰‧문화활동 지원확대 등 복리증진을 통해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원섭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최근 최저임금과 임대료 인상, 소상공인의 과당경쟁과 장기적인 경기침체 등으로 소기업·소상공인은 어느 때보다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다"며 "노란우산이 소기업소상공인의 종합적인 사회안전망으로서 믿음직한 사업파트너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또 "내년을 노란우산 재도약을 위한 제2의 출범으로 각오하고, 고객 138만 명을 목표로 제도 개선과 함께 고객에 대한 다양한 사업과 복지서비스 확대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란우산은 2007년 출범 후 현재 약 121만 명의 소기업·소상공인이 가입했으며, 지금까지 약 30만 명의 고객에게 폐업이나 사망에 따른 공제금을 지급했다. 노란우산 가입은 중소기업중앙회 또는 시중은행과 농협은행, 수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할 수 있다.

 

justi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