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GAM] 1% 은행 예금 못 참아...올해 1.5조원 몰린 인컴 펀드

기사등록 :2019-12-03 08:00

하나UBS PIMCO 글로벌 인컴 펀드, 올해 설정액 1조50억원↑
피델리티 글로벌 배당 인컴 펀드, 연초 이후 수익률 21.30%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1%대 은행 예금 금리에 실망한 자금과 변동성이 큰 국내 주식시장에서 빠져나온 자금이 인컴(고정 수익) 펀드로 몰리고 있다. 큰 위험이 따르는 고수익 보다는 채권 이자, 주식 배당금 등으로 시중 금리 이상의 수익을 얻으려는 투자자들의 요구가 커지면서다.

3일 펀드평가사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국내 111개 인컴 펀드에 투자금 1조4872억원(지난달 29일 기준)이 새로 들어왔다. 연초 이후 꾸준한 자금 유입 흐름을 보이고 있다. 주식시장의 높은 변동성과 저금리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인컴형 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다.

인컴 펀드는 채권의 이자 수익, 주식과 리츠(오피스·쇼핑몰 등 대형 부동산에 투자해 발생한 수익을 분배하는 부동산투자회사)의 배당, 분배금 등 다양한 인컴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펀드다. 주로 채권, 고배당주, 우선주, 리츠, 특별자산인 마스터합작회사(MLP), 부동산 관련 상품 등에 투자한다. 자산 가격 상승보다는 인컴 수익에 초점을 맞춰 운용한다.

개별 펀드 중에서는 '하나UBS PIMCO 글로벌 인컴 펀드(환 헤지)'의 성장이 돋보였다. 올해 투자금 1조50억원이 몰리며 펀드 출시 2년만에 1조원대 공룡펀드로 성장했다. 연초 이후 수익률은 5.5%다.

하나UBS PIMCO 글로벌 인컴 펀드는 역외 펀드인 '핌코 GIS(Global Investors Series) 인컴 펀드'에 재간접 투자하는 해외채권형 펀드다. 주식 편입 없이 글로벌 채권에 분산 투자해 매달 이자 수익을 쌓아간다. 핌코는 약 70조원을 굴리는 글로벌 채권펀드 운용사다.

펀드는 선진국 국공채, 투자등급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ABS), 주택저당증권(MBS), 신흥국 국공채 등에 투자한다. 시장 상황에 따라 수혜가 예상되는 글로벌 채권으로 포트폴리오 전략을 짠다. 듀레이션(만기) 조절, 스프레드(금리 격차) 조절, 통화 노출도 조절, 국가·섹터 비중 조절 등을 통해서다.

예컨대 지난 10월에는 미국 시중 금리가 지속적으로 하락하자 미 국채를 일부 매도해 이익을 실현했다. 확보한 현금은 대부분 공기업(Agency) MBS에 재투자했다. 추가적인 캐리(보유 이익) 수취가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Agency MBS가 미 국채와 유사한 안전자산 역할을 하면서, 미 국채보다 수익률이 높기 때문이다.

금리 상승으로 가격 하락(자본 손실)이 예상되는 지역의 채권은 숏 포지션을 취하고 있다. 금리인상과 물가상승 국면에서도 수익을 내겠다는 전략이다.

'피델리티 글로벌 배당 인컴 펀드'는 올해 20%가 넘는 수익률을 올리며 인컴 펀드 수익률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올해 설정액도 2600억원 늘었다. 하나UBS PIMCO 글로벌 인컴 펀드에 이어 자금 유입 규모가 두 번째로 큰 펀드다.

피델리티 글로벌 배당 인컴 펀드는 '피델리티펀드-글로벌배당주펀드(Fidelity Funds-Global Dividend Fund)'에 재간접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다. 피델리티 인터내셔널은 약 362조원의 고객 자산을 운용하는 글로벌 운용사다.

펀드매니저의 적극적인 종목 선정이 펀드 성과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펀드는 주로 글로벌 고배당주에 투자한다. 배당률·배당 성장률이 높은 전 세계 2500개 주식으로 투자 유니버스(투자가능 영역)를 짠다. 이 중 우량한 영업·재무지표를 보유한 약 50개 고배당주를 골라 담는다. 인플레이션을 웃도는 배당 성장률을 보이는 배당주를 선호한다.

지난 9월 30일 기준 주요 보유종목은 독일 증권거래소 DEUTSCHE BOERSE(보유 비중 4.26%), 스위스 제약회사 ROCHE HOLDING(3.75%), 미국 금융 그룹 US BANCORP(3.60%), 바셀린·비누 등 유지 제품을 만드는 소비재 기업 UNILEVER(3.39%), 대만 반도체 업체인 TAIWAN SEMICONDUCTR MFG CO(3.37%) 등이다.

인컴 펀드의 인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노령 인구가 늘면서, 자산 배분을 통해 장기 인컴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의 요구가 커지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인컴 펀드는 배당 임대료 이자 등이 안전마진으로 작용해 변동성이 낮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이기 때문에 투자자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저금리, 고령화로 인컴 수익의 중요성이 커지며 인컴 펀드의 성장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ro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