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평양시에 24시간 문 여는 조선옷점 등장…여성‧아이들에 인기

기사등록 :2019-12-03 10:40

결혼 시즌에 한복 제작 및 임대로 수익 올려
값비싼 중국 한복 수입해서 팔기도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 평양시에 24시간 영업하는 조선옷점(한복점)이 등장해 여성,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양시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결혼시즌에 맞춰 평양시에 24시간 문을 여는 조선옷점이 등장했다"며 "맞춤 조선옷 제작과 완성된 조선옷 임대를 통해 높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뉴스핌]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지난해 9월 19일 저녁 평양 5.1 경기장을 찾은 평양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에 환호하고 있다. 2018.09.19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요즘 결혼계절인 12월 막바지에 들어서면서 치마저고리를 제작해 판매하는 평양시의 조선옷점들이 많이 바빠졌다"면서 "평양시 각 구역마다 있는 조선옷점들이 서로 더 많은 고객을 확보하느라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귀띔했다.

소식통은 이어 "평양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조선옷점은 '24시간 봉사합니다'라는 안내판을 출입문에 내걸고 영업하고 있는 보통강구역의 조선옷점"이라며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보통강 조선옷점에서는 결혼식을 앞둔 신부들의 주문 기일에 따라 치마저고리를 빠르게 제작해주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고 귀띔했다.

소식통은 아울러 "특히 이곳 재단사들은 평양미술종합대학에서 의상도안을 전문으로 공부한 실력자들로 손님들의 체형과 나이에 맞춰 색상과 원단을 선택하고 저고리를 도안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며 "맞춤형으로 제작된 조선 치마저고리 한 벌 가격은 최고 1000달러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1000달러정도면 수입원단도 조선옷점에서 마련하고 제작도 해주는 데 드는 비용"이라며 "보통 기성한복 판매가격은 500달러 정도"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보통강 조선옷점은 '24시간 봉사와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내세우며 다른 조선옷점보다 수익을 두 배는 올리는 것 같다"면서 "출입문 안내판 표지에도 지배인의 손전화(휴대전화) 번호와 영업점의 전화번호를 공시하고 손님들의 방문 예약을 받고 있으며 자기네 영업봉사에 대한 손님들의 의견을 전화로 신고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평양시에는 1호행사(김정은 등 김씨 일가가 참석하는 행사)와 외국인 환영 등 여러 가지 행사가 반복적으로 있기 때문에 치마저고리는 결혼식 예복은 물론 여성들과 아이들의 행사복으로 수요가 많다"며 "평양여성들은 소비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중국에서 수입된 치마저고리를 구매해 입곤 한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어 "지금도 백화점,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수 십 가지의 치마저고리는 중국, 남조선 등에서 제작된 기성복으로 디자인과 품질이 고급이지만 최근 결혼하는 신세대 눈높이에는 맞지 않는다"며 "평양시 조선옷점에서 영업을 잘 해 수입을 확보하려면 치마저고리는 물론 양복 디자인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연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