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오신환 "유재수‧하명수사‧우리들병원 사건, 국정조사 요구서 오늘 제출"

기사등록 :2019-12-03 10:44

한국당 등 제정당과 협조해 제출 예정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일 문재인 정부 주요 인사들이 연루된 '3대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자유한국당 등과 함께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재수 사건과 울산시장 사건, 우리들병원 사건 등은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이날 중으로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12.02 leehs@newspim.com

3대 의혹은 문 정부 유력인사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 경찰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낙선을 위해 선거에 개입한 의혹, 친문 실세들이 우리들병원 특혜대출과 내사 중단에 연루됐다는 의혹이다.

오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요구서는 한국당과 같이 하느냐'는 질문에 "바른미래당 숫자만으론 안 된다"라며 "한국당과 (국정조사 요구에) 참여하겠다는 여러 제정당들과 협조해 제출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국당은 전날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청와대발 권력형 비리 사건의 진상조사를 위해 국회는 해야 할 마땅한 책무를 해야 한다"며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울산시장 사건을 언급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그는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특감반원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진 검찰수사관 한 분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며 "검찰은 법과 절차에 따른 철저한 수사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도 말씀드린다"면서 "'명예 훼손' 운운하며 야당과 언론, 검찰을 겁박할 생각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기 바란다. 한국판 '닉슨 게이트'가 터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이라고 했다.

q2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