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종합] 임동호 "송병기 수첩에 조국 내용 담겨"…김기현과 차례로 검찰 조사 출석

기사등록 :2019-12-30 16:14

임동호·김기현, 30일 참고인 조사 위해 검찰 출석
"수첩에 '임동호 움직일 카드 있다'는 내용 적혀"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세 번째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그는 이른바 '송병기 수첩'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언급한 '임동호를 움직일 카드가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30일 오후 임 전 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에 나섰다. 또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같은날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울산시장 후보 경선 포기를 조건으로 청와대로부터 고위직 제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여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30 pangbin@newspim.com

임 전 위원은 이날 오후 2시 10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업무수첩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가 본 송병기 노트에는 백원우 이름이나 한병도 이름은 없었다"며 "조국 얘기는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은 언론에 나온 그대로다"라며 "'임동호를 움직일 카드가 있다'는 식의 내용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지방선거 전부터 이른바 임동호 고립전략이 당 차원에서 있었다고 보시나'라는 질문에는 "송병기 수첩에 그렇게 기재돼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다만 '해당 전략이 실행된 것에 대해 청와대 의중이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럴 리 없다"고 일축했다.

임 전 위원이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지난 10일과 19일에 이어 세 번째다. 그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과 당내 경선 과정에서 경쟁 관계에 있던 인물로, 송 시장이 공천을 받으면서 사퇴했다. 임 전 위원은 이 과정에서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대가로 청와대로부터 고위직을 제안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 등에서 2017년 10월 임 전 위원 이름 옆에 경선 포기 대가로 자리를 요구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적힌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임동호 제거'라는 문구도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검찰은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임 전 위원에게 당내 경선을 포기하는 대가로 오사카 총영사직을 제의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청와대의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임 전 위원을 소환 조사하고, 지난 24일에는 임 전 위원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임 전 위원은 압수수색 당일 일본으로 출국한 사실이 알려져 도피 의혹이 일었지만, 지난 28일 귀국하면서 "이미 정해진 일정"이었다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한편 김 전 시장도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세 번째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그는 지난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김 전 시장은 "2차 조사 이후 검찰에서 추가적으로 확인할 것이 있다고 연락이 와서 진술하겠다고 했다"며 "이미 증거는 차고 넘친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아는대로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당시 청와대에서 자신의 측근에 대한 비위 첩보를 전달해 경찰의 하명수사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shl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