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이낙연 이어 이해찬도 "검찰의 항명, 그냥 넘길 수 없다"

기사등록 :2020-01-10 11:00

이해찬 대표 10일 민주당 최고위 참석
윤석열 인사 항명에 "어떻게 그런 일이"

[서울=뉴스핌] 김선엽 김현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검찰 항명은 그냥 넘길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의 면담을 거부하고 제 3의 장소에서 만나자고 한 것을 두고 '항명'으로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총장이 제3의 장소에서 명단 가져오라 요청했다는데 그런 일 어떻게 있을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검찰청은 법무부 외청"이라며 "검찰총장은 의견이 있으면 법무부 장관실에 가서 본인 의견 제시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1.10 leehs@newspim.com

그는 "제 3의 장소에서 만나자는 건 법무부 장관의 고유업무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특히 인사는 외부적으로 노출되선 안돼 청사 밖에서 논의하는건 그야말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한 시간 이상 통화했고 인사위 끝나고 나서도 의견 내라했음에도 마치 그런 절차 건너뛰었다고 말하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윤 총장을 재차 겨냥했다.

그는 "검찰이 지금까지 이런 행태를 해와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은 것"이라며 "검찰청은 이번 계기로 자기혁신을 하고 검찰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반성하라"고 말했다.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도 최근 검찰 인사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의 항명에 대해 "공직자의 자세로서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인사 과정에서 검찰청법이 정한 법무부 장관의 의견 청취 요청을 검찰총장이 거부한 것은 공직자의 자세로서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잘 판단해 이번 일에 필요한 대응을 검토하고 실행하라"고 주문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낙연 총리에 이어 이해찬 대표까지 윤 총장의 '항명'을 공개적으로 문제삼음에 따라 추후 검찰 측의 대응에 관심이 쏠린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