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환경부-지자체, 경기남부·충남 미세먼지 감축 '고삐'

기사등록 :2020-01-13 15:40

조명래 장관, 평택·여주·당진·서산시장과 간담회
지역 맞춤형 대책·석탄발전 감축 등 협업방안 논의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미세먼지 배출원이 밀집해 있는 지역에 대한 광역적 관리와 지역 상황에 맞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우기 위해 경기남부권과 충남권 지방자치단체와 환경부가 머리를 맞댔다.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장선 평택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김홍장 당진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등 시장단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중앙-지방 협업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네 명의 시장단은 경기남부권-충남환황해권 미세먼지 공동협의체를 대표해 지역의 미세먼지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환경부를 방문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규제해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08 mironj19@newspim.com

경기남부권 협의체는 평택·화성·오산·이천·안성·여주 등 총 6개 시, 충남권은 당진·보령·서산·서천·태안·홍성 등 총 6개 시·군이다.

간담회에서 논의된 주요사항은 ▲배출원 밀집지역에 대한 광역적 관리 ▲지역 맞춤형 실효적 대책 수립 ▲석탄화력발전의 감축 필요성 등이다.

시장단은 공동협의체 관할구역 내에 배출원 밀집으로 인한 고농도 미세먼지가 빈발해 국가 주도의 적극적인 저감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조 장관은 올해 4월 3일부터 대기관리권역이 수도권에서 중부권, 남부권 동남권까지 총 4개 권역으로 확대되고 충남지역이 중부권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됨에 따라 사업장을 비롯한 배출원 전반의 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시장단은 지역의 미세먼지 배출량 통계의 정확도 개선과 지역 특성에 맞는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대책의 수립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에 조 장관은 올해 환경부 미세먼지 대응의 핵심은 지역별 맞춤형 대책의 수립·추진에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청주 오송에 개소한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를 중심으로 미세먼지 배출량 정확도 개선, 지역별 고농도 발생원인 등을 분석하고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맞춤형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그 첫 번째 대상지로 충남지역이나 경기남부지역을 우선 검토될 예정이다.


한편 조 장관과 시장단은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석탄발전의 감축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를 위해 올해 산업부에서 확정 예정된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20~2034년)에 화력발전의 사용연료 전환 촉진, 노후 석탄화력의 조기폐기 등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조 장관은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른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과정 등을 통해 관련 사항을 산업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