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21대 총선] 수원병 김영진 vs 김용남 '리매치' 초미의 관심

기사등록 :2020-01-26 10:00

[편집자] 제21대 총선이 80일이 채 남지 않았습니다. 경기도 수원은 경기지역 정치 1번지이자 민심을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로 통합니다. 인구 124만명의 수원시에는 갑·을·병·정·무 5개 선거구가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5개 선거구를 모두 석권했습니다. 이후 수원갑 이찬열 의원이 민주당 탈당 후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겨 현재는 민주당 4석, 바른미래당 1석입니다. 이 때문에 현재 수원은 진보색이 뚜렷한 지역으로 분류됩니다. 그러나 과거 수원은 수원의 상징인 '남문'을 중심으로 보수색이 짙은 지역이었습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방어에 나선 현역 국회의원과 만만치 않는 경력을 자랑하는 도전자들이 정책대결에 나서는 등 저마다의 강점을 내세우며 선거전에 돌입했습니다. 특히 이번 선거는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데다 통합보수신당의 등장 등으로 인해 민심이 여러 방향으로 흩어질 수 있어 어느 때보다 막판까지 변수가 작용할 수도 있습니다. 뉴스핌이 수원시 5개 선거구의 출마 후보자와 관전포인트를 짚어봅니다.

[수원=뉴스핌] 권혁민 기자 = 김영진(왼쪽), 김용남.

[수원=뉴스핌] 최대호 기자, 권혁민 기자 = 수원 팔달구는 과거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5번의 선거에서 연이어 선택받은 곳으로, 수원에서도 '남문'을 중심으로 보수 텃밭으로 분류되는 지역이다.

그런데 20대 총선에서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김용남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와의 싸움에서 당선하면서 이변을 일으켰다. 3번의 도전끝에 수원에서 제일 오래된 동네이자 제일 보수적인 동네인 팔달에서 당시 여당 후보를 제치고 승리를 거머진 것이다. 팔달에서 야당 후보 당선은 24년만이다.

김영진 의원은 현재 촉각을 세우고 재선 성공을 위한 전략을 짜고 있다.

김 의원의 최대 강점은 친밀감이다. 김 의원의 별명은 '김장의 달인'으로 불릴 정도로 지역 행사에 얼굴을 자주 비추고 있다.

동시에 최근 신분당선 연장선(광교~호매실) 국토부 예타 확정, 팔달경찰서 조속 추진 예산확보 등 핵심 현안 해결 능력을 내세우며 새로운 팔달을 만들기 위한 정책을 가다듬고 있다.

다만 김 의원은 과거 당선 인터뷰를 통해 "과거 수원의 중심이었던 팔달이 현재는 주변으로 전락했다. 팔달을 다시 수원의 중심으로 만들어 놓겠다. 정치를 바꿔 경제를 살리라는 주민들의 요구를 실천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바치겠다"고 약속했지만 정작 수원의 상징인 '수원 남문' 조차 변화를 보이지 있지 못하다는 지역 정가의 일부 부정적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용남 예비후보는 '경제심판론'을 들고 나오며 격전을 예고했다.

김 예비후보는 제19대 재보궐선거를 통해 팔달구 국회의원을 1차례 지낸 경험이 있다. 특히 최근 종합편성 채널 등에 자주 출연하며 중앙정치 기반을 확실히 다지고 있다. 반면 지역에서는 아직 큰 친밀감을 형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있다. 

과거 검사 출신인 김 예비후보가 팔달지역에 특화된 세밀한 '지역적 정략'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법을 찾는다면 흩어진 팔달지역 보수계층의 결집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여기에 다소 딱딱해보이는 검찰 이미지를 탈피해 겸손함이나 서민친화력 등만 조금 더 갖춘다면 수원지역 보수계의 훌륭한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개소식을 열고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승리해 수원 팔달구를 탈환해 팔달을 살리고 수원 경제를 다시 돌리겠다"고 다짐했다.

두 사람의 대결을 학교 대결로도 유명하다.

김영진 의원은 유신고 출신이고, 김용남 예비후보는 수원고 출신이다. 지역에서 이름만 대면 아는 학교이기 때문에 동문들의 결집이 이번 선거에서 중요한 승리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hm071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