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우한폐렴 확산에···정치권도 한목소리 "대책 시급"

기사등록 :2020-01-26 17:16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사태가 국내로까지 확산되면서 정치권에서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모든 것. 안철수의 예방 대응책 4가지'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사진=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안 전 대표는 영상에서 "설 연휴 동안 전국적인 인구이동 있고 설이 끝나면 다시 중국에서 한국으로 복귀하는 사람이 많다"며 "앞으로 2주 정도가 1차 고비"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수준의 공항항만검역 시행 △전권을 위임한 전문가위원회 설치 △외교 채널 통한 한국인 보호 △가상 시나리오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참 두려운 일이지만 우리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똘똘 뭉치면 이번 위기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는 정치적 책략만 강구하던 습관을 버리고 중국과의 교류빈도가 높은 우리의 여건을 직시한 대책을 세워 국민의 불안을 현실적으로 덜어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보다 소중한 건 없다. 대통령은 막연한 낙관으로 국민 앞에 설 것이 아니라 확실한 대응책을 들고 서시라"고 강조했다.

조경태 한국당 최고위원도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더 이상의 끔찍한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중국 전역에 대한 출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날 "정부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과소평가해선 안 된다"며 "정부는 비상사태 선포와 중국인의 한시적 입국 금지를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은 "중국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들을 안전하게 귀국시켜야 한다"며 "자국민 송환계획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와 신속하게 협상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은 "메르스 사태 당시 비난 여론을 의식해 관련 정보를 통제했던 전 정권의 대처가 상황을 악화시킨 바 있다"며 "이번 우한폐렴 사태와 관련해 국민에게 정보와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와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고 있다. 이날 기준 사망자가 56명으로 늘었고 확진자는 2천명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메시지에서 "정부가 지방자치단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따라 주시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