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中·英 연구진,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돌파구

기사등록 :2020-02-05 19:59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과 영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돌파구가 마련됐다는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다.

중국 글로벌TV 네트워크(CGTN)는 중국 연구진이 시험관 세포 실험을 실시한 결과 아비돌(Abidol)과 다루나비르(Darunavir)라는 2가지 신약이 코로나바이러스 억제제로 효과를 나타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의 초미세 구조 형태. Alissa Eckert, MS; Dan Higgins, MAM/CDC/Handout via REUTERS [사진=로이터 뉴스핌]

연구를 주도한 리란좐 중국 저장대 교수는 현재 신종 코로나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항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는 큰 효과가 없는데다 부작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비돌과 다루나비르가 중국 국립보건위원회의 신종 코로나 치료 프로그램에 포함돼야 한다고 권고했다. 그는 두 가지 신약이 이미 저장성 감염자들의 치료에 쓰이고 있으며 효과가 낮은 다른 약물을 대체하는 다음 단계가 실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국 연구진은 통상 2~3년이 걸리는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 기간을 14일로 단축했다. 이르면 내주 동물실험을 시작하고 연구 지원금이 확보되면 여름에는 임상실험이 가능할 전망이다.

영국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5일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대학 감염증 연구팀을 이끄는 로빈 섀턱 교수는 "보통 임상실험을 시작하기까지 2~3년 걸리는 과정을 혁신적으로 단축해 내주 초에는 동물실험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가 4월 경에 정점을 찍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는 만큼 백신이 개발된다 해도 이번 사태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섀턱 교수는 "신종 코로나가 전 세계 대유행이 되면 백신 개발이 늦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아직 신종 코로나에 대해 아는 바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가 한 차례 지나간 후 전 세계적으로 또 다시 유행할 수 있고 그 때 백신이 개발돼 있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구촌이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를 겪은 후 2017년 생긴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Coalition for Epidemic Preparedness Innovations)에 미국과 유럽, 중국, 호주 과학자들이 참여해 백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섀턱 교수도 CEPI 일원이다.

현재 신종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과학자들이 사스 관련 정보를 많이 참고하고 있지만, 사실 사스 백신은 완전히 개발되지 않았다. 사스 사태가 수그러들자 백신 개발을 위한 자금 지원이 동났기 때문이다.

사스 백신 개발을 위한 국제적 노력을 주도했던 전염병 전문가 데이비드 헤이만 박사는 "이번에는 백신이 반드시 개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부터 백신을 개발하면 이번 사태에는 도움이 되지 못하겠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개발해 놓아야 향후 유행병에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는 가운데, 봉쇄령이 내려진 우한시의 중앙병원 격리병동에서 보호복을 갖춰 입은 의료진이 환자를 돌보고 있다. 2020.01.23 THE CENTRAL HOSPITAL OF WUHAN VIA WEIBO/Handout via REUTERS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